저번 주 주말에 시드니로 3일 간 주말 여행을 다녀왔다.


웰링턴(Wellington)에서 시드니(Sydney)까지는 대략 3시간 45분 거리 - 이 정도 거리가 뉴질랜드에서 다른 나라로 가는 루트 중 제일 가까운 곳. (뉴질랜드는 정말 어느 나라를 가든 너무 멀다) 

갑작스럽게 가게 된 이번 휴가 중 두 가지를 목표로 잡았는데 - 하나는 웰링턴에서 먹을 수 없는 한국 음식 먹기와 두번째로는 이케아(Ikea) 방문. 


최근에 쉘브스(shelves - 찬장 같은 것) 달고 싶어서 물건을 찾아보았는데, 당췌 뉴질랜드에서는 이케아 같은 shelf 디자인도 없는 데다가 있다고 쳐도 터무니 없이 비싸서 이번에 가는 김에 가지고 올 수 있는 사이즈는 가져오기로 했다.  *참고로 뉴질랜드에는 이케아가 없습니다 ㅜㅜ


근데 필자는 한국 이케아 방문도 해 본 적이 없어서 (뉴질랜드에 살고 있을 때 이케아가 생김) 이번에 가는 이케아가 사실상 첫 방문. 시드니 공항 근처에 하나 있다고 해서 Train을 타고 Sydenham역에 도착 - 그리고 10분 정도를 걷고 나서야 이케아에 도착.



첫 느낌은 뭔가 복잡해-_- 가구 쇼핑을 하는데 왠 쇼룸? 

나중에 알고 보니 쇼 룸을 먼저 보고 난 후 사고 싶은 목록을 적고 난 뒤에 창고에서 가져가는 식 이라는 걸 쇼 룸을 보면서 이해했다. 




오오 가격이 너무 착하다. 커피 테이블도 사고 싶어서 일단 사진 저 빨간 딱지가 나중에 커피 테이블을 찾을 때 필요한 번호. 그래서 종이랑 연필이 쇼 룸에 들어가기 전에 구비 되어 있다는데 한국에서는 이 연필을 초반에 다 가져가서 문제라고 하던데- (막상 써보니 잘 안 써지더란) 




'이거 사진 찍어' 라며 가리키는 빠른 손 동작





그러다가 발견 한 내가 찾던 그 쉘프(shelf)!!! 우오오오오오오 아름답다.





그리고 바로 옆에 쉘프(shelf)를 자기가 원하는 대로 매치 할 수 있는 코너가 있었다. 오오오오오ㅜㅜㅜㅜㅜ





이케아에서 마음에 든 물건을 찾았을 때의 기분. 오오



이 쉘프를 사기 위해 aisle 넘버를 사진으로 남김



다음은 키친 세션 - 오오오오오오오오 키친!!!! 너무 좋다 ㅜ 아직 반도 안 왔는데 시간이 훌쩍 가버리는..




오오 이 레일(Rail)도 필요해!! 저 까만 레일(Rail)도 세개 구매.. 저 화분 같은 하얀 통도 두 개 구매...




키친 세션에서는 스웨디쉬 케잌을 맛 보라고 시식회도 열리고 있었다 우왕 ㅜㅜㅜ 

아마 호주에 살았더라면 이케아에 매주 놀러 왔을 것이다 ㅜㅜ 내 집은 이케아 쇼룸으로 꾸며져 있겠지... 





그리고 나중에는 봐 놓은 물건을 픽업 하는 곳으로 향했다. 마치 창고 같은 느낌. 이런 방식으로 가구를 구매 해 본 적이 없었는데 정말 신선한 느낌이였다. 이래서 사람들이 이케아 이케아 하는구나 싶기도. 처음에 좀 헷갈렸는데 나중엔 다 적응 되었다.  





사람들 여기 미트볼이 유명하다고 하던데 - 2시간 예상 한 쇼핑을 세 시간 넘게 해 버리는 바람에.... 그리고 저녁에 한국 음식을 먹기 위해 미트볼은 패스 ㅜㅜ 아아 뉴질랜드에 이케아가 빨리 들어왔으면 좋겠다. 이케아 너무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