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얘기를 하다가 한국 사람들이 자주 실수하는 영어표현이 나왔습니다. 바로 "나 병원간다" 입니다.


"나 몸이 안 좋은 것 같아, 병원 한번 가봐야 겠어" 이 문장을 직역하면 

"I'm not feeling good, I should go to hospital." 한국말로 들으면 아주 평범한 문장입니다. 

근데 여기서 외국친구들은 병원이라는 단어를 좀 다르게 받아들입니다. (두둥) 






한국은 몸이 아프거나 하면 가까운 병원을 먼저 찾아갑니다. 그게 아주 작은 의료원이 될 수도 있고, 보건소가 될 수도 있고, 개인 의사가 하는 개인 병원이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가까운 약국에 갑니다. 약국을 빼고 우리는 이 전체를 [병원에 간다]라고 얘기를 합니다. 


여기도 마찬가지의 비슷한 방법 입니다. 일단 가까운 위치에 있는 클리닉을 갑니다. 간 후에 의사가 처리할 수 있는 정도의 간단한 수준이면 방문한 클리닉에서 처방을 받고 집으로 갑니다. 아니면 간단한 수준이 아닌 심각한 수준이면 스페셜리스트(어느 특정분야의 전문가)로 방문하라는 진단 또는, 큰 병원으로 가라고 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쓰는 병원(Hospital)이 여기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 병원가" 라고 말한다면 어디가 크게 아파서 입원을 해야하는 정도가 되어야 하는 수준이기 때문에, 만약 간단한 것을 받는다고 한다면 "의사 보러 가" 라고 말하는 것이 적절한 표현입니다 :) 만약 감기 때문에 근처 잘 알려진 규모있는 병원을 간다면 돌려 보낼 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I'm going to see a doctor"



*제 개인적인 경험으로 쓰는 것이니 현지 사정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