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볼 수 있는 것들이지만 서울에서는 전혀 느낄 수 없던 것들을 꼽으라면, 

말도 안되게 큰 나무가 시티 내에 있다던가 많은 꽃들을 천지에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유럽 부근을 가면 몇백년 된 건물들이 자랑이듯이 뉴질랜드는 몇백년, 천년이 넘는 나무, 아름다운 자연이 이 나라에서는 자랑거리이다. 


사진 감상은 해주시되 불펌입니다












'개인적인 것 >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를 잘할 수 있는 방법  (0) 2014.04.11
20140225  (0) 2014.02.25
1st Feb 2014  (0) 2014.02.05
뉴질랜드 여러가지 꽃들  (2) 2014.01.27
뉴질랜드 바다  (0) 2014.01.08
2014년 블로그 생활 다시 하기 - 뉴질랜드에서  (0) 2014.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