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크리스마스 5일 남은 기념으로 오늘은 크리스마스 시크릿 산타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볼까 합니다. 


시크릿 산타(Secret santa)는 별 거 없습니다. 마치 우리 어릴 적 했던 마니또 게임 아시죠? (요새는 마니또 같은 거 안 하나요....) 

제비뽑기 등을 통해 뽑은 사람에게 산타처럼 익명으로 선물을 주는 것 입니다. 받는 사람은 누가 줬는지 절대 알 수 없고 주는 사람도 알려 주어서는 안되는 룰! 말 그대로 비밀 산타! HO HO HO


원래는 직장 내에서나 학교, 친구들끼리 모여서 소규모로 시크릿 산타를 하는데, 최근 몇 해전 부터 뉴질랜드 우체국에서 이 시크릿 산타를 전국적으로 할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개발 하였네요. (우체국에서 하는 거기 때문에 가능했던 아이디어)



뉴질랜드 우체국 시크릿 산타 트위터 계정은 https://twitter.com/nzsecretsanta



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트위터 계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아무나 참여할 수 있고 (뉴질랜드 내에 거주해야 함), 해당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가입 하면 끝 (클릭)


선물 받을 사람을 랜덤으로 추첨하여 상대 트위터 계정을 받으면, 그 상대 몰래 트위터 계정을 스토킹!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선물을 주면 좋아할 지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 파악한 후, 선물을 보내주면 끝! 그러면 뉴질랜드 우체국에서 모아놨다가 동시 다발 같은 날에 배포! 




이번에 이 시크릿 산타가 더 유명해 진 계기는 뉴질랜드 총리 제신다 아던도 이번 시크릿 산타에 참여했기 때문인데요.





그녀가 받은 건 핸드메이드 크리스마스 장식품! (음 정성은 들어갔지만 왠지 모르게 실망한 느낌 ㅋㅋㅋㅋㅋ 트리 장식 안 하는 나 같은 사람이면 실망했을 거임)


전국적으로 총 3623명이 참여해서 어제 시크릿 산타 선물을 받았습니다. 어떤 시크릿 산타는 정말 엄청나게 정성을 다 해서 보내주는 사람도 있고 허접하게 보내는 사람도 있고 다양하네요. 마찬가지로 복불복.. 자업자득이라고 하죠. 다들 좋은 선물을 받기 위해 자기가 먼저 좋은 선물을 주는 이런 미덕 좋네요 ㅜㅜ


이렇게 선물을 받고 난 다음에는 트위터에 해쉬태그  #nzsecretsanta 해서 붙이면 자기가 무엇을 받았는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습니다.





트위터에 올린 자기의 강아지 사진을 프린트해서 보내준 시크릿 산타



어떤 사람은 선물을 받는 사람의 이름으로 기부를 해서 증명서나 편지를 보내주기도.. 꽤 좋은 아이디어





이번엔 그린 파티 최고 위원 제임스 쇼의 시크릿 산타





어떤 시크릿 산타는 그림을 직접 그려서 보내주기도!





서양남자 P도 이번에 시크릿 산타에 참여했는데요. 그가 받은 건....





크리스마스 카드와, 산타 모자, 그리고 베어그릴스의 책! 안타깝게도 이 책이 이미 집에 있어서-_=;; 똑같은 책이 두 권이나 ㄷㄷㄷㄷ


친한 친구들끼리 또는 가족 친척들끼리 시크릿 산타 또는 새해 산타 같이 새뱃돈 대신 선물을 주고 받으면 재밌지 않을까 싶네요. 그럼 메리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