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저도 해외에 살고 있지만, 다른 나라에서 일하고 생활하는 분들의 블로그를 둘러봅니다.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 등 각 나라에서 이방인으로서 자기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고 있는 분들을 보면, 저도 영감을 받고 더 열심히 살아야 겠구나 라고 느끼면서도, 부럽다 라는 생각을 가끔씩 가지기도 합니다. 


뉴질랜드를 선택한 이유는 단순했습니다. 영어를 좀 더 잘하고자 영어권 나라를 선택한 것입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는 신청까지 다 해놓고 가질 않았고, 캐나다 워킹 홀리데이는 뽑히기 힘들다고 하고, 뉴질랜드가 비자를 얻기 제일 쉬웠습니다. 영국이나 미국같은 곳은 물가가 비싸서 아예 생각도 하지 않았네요.


제가 들리는 블로그 중에 영국에 사는 분이 있는데, 그 분의 블로그를 보면 영국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런던에 놀러 가보니 확실히 큰 도시긴 합니다. 우리가 특별 전시를 해야 만 볼 수 있는 마그리트나 앤디 워홀의 그림이 흔하게 한 벽면에 걸려 있고, 런던에서 처음 관람한 뮤지컬은 입이 쩍 벌어질 만큼 신선한 충격이였습니다. 에딘버러는 그냥 시내 자체가 역사였습니다. 뉴질랜드는 그런 역사에 비하면 오래된 것은 고작해야 100년이 좀 넘은 건물들입니다. 오래 되어봤자 150년이죠. 600년 전에 지어진 건물과 비교를 할래야 할 수가 없습니다. 대신 천년 쯤 된 나무들은 있네요.






제가 이 글에서 말하고자 하는 의도는, 나라마다 저 마다의 라이프 스타일이 있습니다.

나라 선택이 삶의 질은 물론이거니와 방향 등 모든 것을 바꿉니다. 뉴질랜드는 마치 '자연이 좋다' TV프로나 청산별곡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좋은 나라입니다. 아이를 키우기에 정말 좋은, 그래서 키위들도 20대에는 큰 도시에서 신나게 놀다가 가정이 생기면 다시 뉴질랜드로 회귀하기도 합니다.


반면, 자신이 성공하고자 하고, 큰 야망이 있는 친구가 이 곳에 오고자 한다면 그다지 적합한 나라 선택은 아니라고 봅니다. 사람들도 태평하고, 야망이 큰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이런 사람들 사이에 있으면 슬슬 여유롭게 지내다가 나태해 집니다. 

역사나 큰 도시를 좋아한다 해도 이 곳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유명한 가수나 그룹, 셀럽들은 호주 시드니까지 왔다가, 다른 나라로 돌아갈 정도로 뉴질랜드 시장이 작아서 깔끔하게 무시하고 건너 뜁니다..... 한국은 사람도 많고 영화시장이 커서, 영화 배우들이 그렇게 많이 온다던데 ㅜㅜ 


게다가 다른 나라들과 거리차이가 너무 나서 문제는 첩첩산중. 비행거리도 너무 길고 비싸기도 해서 한번 어디 해외로 놀러가려고 한다면 마음을 굳게 먹고 나가야 합니다. 그래서 제가 가고 싶어하는 곳들은 휴양지가 아닌, 크고 오래 된 나라들입니다. 마치 가수 이효리씨가 "자연이 지겨워! 도시! 도시에 가고 싶어!" 라고 외치는 것 처럼 저는 다른 나라에 가면 보타닉 가든은 안 갑니다-_- 자연은 뉴질랜드에서 지겹게 보니까요. 


저는 어디서는 적응을 잘 하는 편이라 여기서도 잘 살고는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나라든 다시 선택해서 살겠다 하면 20대에는 뉴질랜드에 오지 않고 좀 더 다이나믹한 곳에서 살고 싶네요 -_-a 이상 뉴질랜드 시골 구석에 살고 있는 뉴질랜드 외국인이였습니다. 



* 첨부 사진도 죄다 풀떼기-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