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남섬에 위치한 프란츠 조셉 빙하(Franz Josef Glacier)에 대해 포스팅 하고자 합니다. 프란츠 조셉 빙하는 뉴질랜드 남섬 서쪽에 위치한 곳인데요.


필자가 5년 전 여행했던 경험을 올리는 것이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프란츠 조셉 빙하는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5시간, 퀸스타운에서는 4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아래 지도 참조) 





필자는 프란츠 조셉 빙하 반나절 투어를 했었는데요. - http://www.franzjosefglacier.com 

기억하기로는 대략 120불 정도 였던 것 같습니다. 총 4시간이 소요 되는 반나절 투어 인데요. 나중에 언급하겠지만 필자가 했던 투어는 더 이상 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헬리 콥터를 타고 하루 투어를 할 수 있습니다.





프란츠 조셉 주차장에서 30분 정도 걸어야 보이는 빙하.




저 멀리 빙하가 보이네요.  




남반구에서 유일하게 존재하는 빙하 지역이 바로 뉴질랜드 프란츠 조셉 빙하와 폭스 빙하라 뉴질랜드 투어에 빠지지 않고 Must Do로 등장합니다. 빙하가 보이네요.





투어에 앞서 주의사항을 이야기 하고, 두 그룹으로 나뉘었습니다. 빨리 걷는 팀과 늦게 걷는 팀. 사진을 찍는 필자는 늦게 걷는 팀으로 합류.





이 날 비가 많이 왔던지라 근처에 이렇게 물 줄기가 만들어져 있는데 이것도 장관이였습니다.




곡갱이를 지고 가는 리더를 따라서 빙하에 더 가깝게 걷기 시작.



뭐라 뭐라 설명을 했는데-_= 기억이 안 나네요. 아마 빙하가 어떻게 만들어졌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은데..






빙하에 가까이 들어가기 전 주의 표지, 경험자나 투어 없이 들어가지 말라고 경고 합니다. 왜냐하면 빙하가 녹으면서 움직이기 때문에 자칫하면 큰 사고나 사망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빨리 걷는 팀이 저 멀리 보이네요.



거대한 빙하!



같은 회사에서 여러 그룹으로 나뉘어서 다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빨간 자켓이 대부분 가이드.



우리 팀의 잘 생긴 가이드! 사진에 많이 나옵니다.




가이드를 따라서 빙하 사이사이를 걷게 됩니다. 투명한 얼음의 색이 보이시나요?





필자 뒤로 따라오던 유럽 처자들





가끔 미끄러워서 위험한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투어에서 아이젠이라고 얼음위를 걸을 수 있는 장비를 제공해서 그것을 신고 다닙니다.





아쉽게도 2016년 부터는 빙하 아래 서부터 걸어 올라가는 것을 금지 시켰습니다. 왜냐하면 빙하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녹고 있기 때문인데요. 사진을 비교해보면 



필자가 찍은 2012년 빙하 - 이 사진 아래에도 빙하가 있었는데





2016년 빙하 - 빙하가 4년 정도 채 안되서 이렇게 많이 녹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거의 같은 위치에서 찍은 사진인데 이렇게 부피가 달라지다니.






그래서 현재는 녹지 않은 맨 꼭대기를 헬리콥터를 타고 올라가서 그 곳에서 빙하 체험을 하고 내려온다고 하네요. 

기후가 따뜻해지고 날씨 변화가 최근 몇 년 사이에 많이 이루어 졌는지 그 전 때보다 빙하들이 굉장히 빨리 녹아서 출입을 금지 시킬 정도로 위험하다고 합니다. 헬리콥터 여행 외에도 그 근처 숲을 걷는 투어도 있으니 기후 온난화로 인해 빙하가 없어지기 전에 한번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