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해외에서 일하면서 고충을 많이 느끼는 것 중에 어쩔 수 없는 것은 언어다. 

필자는 성인이 되고 난 후에 해외로 온 지라 혀는 굳을 대로 많이 굳어 악센트는 절대-_- 없앨 수 없고, 문법에 있어서도 말을 할 때 네이티브 스피커처럼 완벽하게 구사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a나 the가 잘 빠진 다거나, 단어 선택이 고급스럽지 않다 거나) 아무래도 중요한 클라이언트를 대할 때는 어려운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어렵다 기보다 회사 대 회사로 대하게 되면 (특히 중요한 계약 전 미팅이나 계약 시) 자신의 얼굴이 회사의 얼굴을 대표하는 것이기 때문에 - 쉽게 말하자면 일을 잘 하더라도 나는 최선책으로 내 놓을 카드는 아니라는 느낌을 갖지 않을 수가 없다. 물론 그걸 뛰어 넘을 라면 스킬 말고도 언어를 거의 뭐 네이티브 처럼 잘 하면 되겠지만... 영어를 떠나서 나는 시니어처럼 팀을 리드하고 그런 타입의 사람이 아닐지도.




2. 


물론 1번과 같은 열등감에 빠졌다고는 하지만 아무래도 과거와의 상황을 놓고 비교하자면-_- 훨씬 낫기 때문에...

그렇게 투정 부리고 자다 일어나면 배 부른 소리나 지껄이는구나 하며 자기 위안을 한다. 닥치고 회사에 고마워 하자




3. 


정말 뜬금없지만 별로 없는 어린시절 기억 중 하나.


나는 유치원을 다녀 본 기억이 손에 꼽을 정도인데 당시 살았던 천안 유치원은 몇 개월 다녔던 것 같고, 하남으로 이사하면서 거의 다녔던 기억이 없다. 아마 한 세번 나갔을라나. 


아마 크리스마스 전 주나 그 근처 즈음 이였을 것이다. 저녁 6~7시 사이, 누군가 당시 살던 2층 집의 문을 두드렸고 엄마가 그 문을 열어주었는데, 빨간 옷과 흰 수염 복장을 한 사람이 현관문 앞에 서 있는 것 이였다. 유치원 다닐 나이가 될 동안 크리스마스에 대한 것들을 이야기 해줄 만한 어른들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잘 몰랐었지만 그래도 그 사람을 보자 나는 직감적으로 '싼타'라는 것을 용케 알 수 있었다. 나는 내복 차림이였고 내 방 문 앞에 반만 몸을 걸친 채 빼꼼, 산타라는 사람을 쳐다보았던 것 같다. 


하지만 그 산타는 얼마 가지 않아 그냥 어른 이였다는 것을 알아챘는데, 아빠가 수상한 사람이 이 밤 늦은 시간에 찾아오냐며 고래고래 소리를 쳤기 때문이다. 당황한 그 젊은 산타는 "유치원에서 하는 이벤트" 라며 정중하게 산타 할아버지 목소리가 아닌 젊은이의 목소리로 설명을 하며 내 눈치를 보았었다. 아마 어린이에게는 산타로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 일텐데, 그 산타는 우물쭈물하다가 아빠의 고함으로 후퇴할 수 밖에 없었고 그 이후로는 나는 두번 다시 어린이 시절의 산타를 볼 수 없었는데, 처음이자 마지막인 그 산타는 지금 쯤 이면 아마 산타 나이에 가까워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4.


10일 뒤면 한국에 들어가서 한 두 달 있다가 올 예정이다. 

1달은 휴가로 네팔과 일본을 다녀오고, 나머지 1달은 한국에서 원격으로 일 하기로. 

한국 가면 맛있는 것 많이 먹어야 겠다 ㅜㅜ 뼈 해장국, 돼지 국밥, 곰탕, 족발 같이 이곳에서는 먹기 힘든 걸 먹고 싶다.

 

 



+

그냥 내 촉으로는 이재명 시장이 대통령 될 것 같다-_- 성지 글 되려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