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뉴질랜드에 대한 글 작성을 한 것이 2년이 넘었다는 사실에 '시간이 참 빨리 흐르는구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 여기에 가끔 / 자주 / 한번 왔다 갔다 오시는 분들 중에 뭐하냐고 물어보시길래 몇 자 적어봅니다.




웰링턴 힙스터들... 이 아니고 회사동료 사진 불펌




1. 무슨 일하면서 먹고 사시는지?


블로그에는 주로 IT라고 포괄적으로 이야기 합니다만, 좀 더 정확하게 이야기 하자면 백 그라운드는 그래픽 디자이너이긴 하나 지금 하고 있는 일은 미디어 관련 일입니다. 날씨 관련 된 미디어 일인데 주로 날씨에 대한 그래픽을 다룹니다. 그래서 꽤 많은 시간을 디자인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날씨 관련 데이터를 어떤 형식의 그래픽 비주얼로 만들지? 등의 고민을 하며 그에 대한 고객 서포트 일도 합니다. 

고객 서포트는 이메일 / 전화 연결 및 리모트 방식이며 지금까지도 전화 연결은 무섭습니다. -_- 




2. 공부는 어디서 하셨나요? 무슨 전공 하셨나요


대학 포함 모든 교육은 한국에서 다 마쳤고, 미디어 디자인을 전공했었습니다. 한국에서 대략 3년 간 일을 했었고, 그 일한 회사는 지금 말하면 Start up 기업인데 개발이 주 업무인 회사고, 그 회사에서 디자인 UI나 웹 그래픽을 했었습니다. 

한국에서 이미 졸업을 하고 일을 하고 있는 와중에 뉴질랜드로 왔기 때문에 졸업장 때문에 돌아가야 한다는 강박도 없었습니다. 회사 다니면서 조금 모아 놓은 돈으로 워킹 홀리데이 비자로 와서 그냥 1년 영어공부 하다 한국 가야지 했는데 어쩌다가 이래 짱 박히게 될 줄은 몰랐네요.




3. 처음 뉴질랜드 도착 시


일단 오클랜드에서 시작했고 어학원을 3개월 다녔습니다. 그리고 첫 날부터 홈스테이를 1달 하면서 천천히 오클랜드를 익혔고 그 이후는 따로 나와 살았는데 어학원 친구들과 렌트를 같이 했습니다. 그리고 어학원 다니는 와중에 동호회나 같은 분야의 사람을 만나려고 노력했는데.. 이 부분은 다음 질문에서..




4. 취직 과정이 궁금합니다.



첫 회사는 뉴질랜드 온 지 3개월 만에 파트타임으로 구한 일인데요. 


밋업이라는 (Meetup.com) 동호회 웹사이트 중에 관심 있는 분야에 가입하고 영어도 뭣도 모르지만 그냥 참석했습니다. 

그 동호회를 한 두번 나가면서 어떤 분위기인지 익혔다가 그 다음 동호회 미팅에서 5분 간 자유 프리젠테이션 기회가 있어 자진해서 지원했고 프리젠테이션을 준비 해 가지고 갔습니다. 일단 무슨 스킬이 있고 무슨 능력이 있는지 일단 자기 PR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그 프리젠테이션은 폭망하는 바람에 (영어 발표 연습을 했는데도 긴장되고 까먹고 그래서) 울먹거리면서 내가 왜 이걸 하려고 뉴질랜드에 왔나 자괴감과 함께 집에 돌아왔지만-_- 결과적으로는 그 모임 중 한 분이 저에게 파트타임 잡을 제안 하면서 일을 시작했고 그 뒤로 풀 타임으로 전환했습니다. 전환 시에 이미 한국에서 졸업한 졸업장과 같은 전공의 일을 구했기 때문에 취업 비자를 받는데 수월했습니다. 


첫 회사는 소규모의 회사였고 (직원 10~15명 정도) 그 회사에서 풀 타임으로 대략 2년 정도 일하면서 로컬 경력을 쌓고 키위 회사 사람들과 지내면서 리스닝도 많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취직 당시 일단 한국에서 가지고 있었던 경력은 쳐주지 않고 시작했네요.

.


두번째 회사로 이직하게 된 계기는 첫 회사 사정이 안 좋아지는 바람에-_-; 이직을 권유해서 1년 안에 일을 구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고 거의 5개월 가까이 일자리를 알아봤습니다. 일자리 알아 본 방법은 예전에 글을 썼으니 하시길. 처음에는 오클랜드로만 일자리를 구하다가 나중에는 전국적으로 구하기 시작해서 웰링턴에서 인터뷰를 통해 일자리를 구하게 되었고 지금은 웰링턴 거주 중 입니다. 




5. 뉴질랜드 안 심심한가요?


심심합니다. 심심하니까 뭐라도 해야 하니 이 블로그를..-_-; 야외에서 할 만한 스포츠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뉴질랜드는 참 좋은 나라입니다. 해상 스포츠, 스쿠버 다이빙, 자전거 타기, 등산 등등. 그러나 그 이외의 취미를 가지고 계신다면 (예를 들어 노래방, 밤 문화, 당구, 맛집 찾기 등) 여기에는 할 것이 없습니다. 




6. 몇 년 거주하셨나요?


저는 2011년에 뉴질랜드에 왔습니다.




7. 취업 시 필요한 스킬이 있다면?


- 배짱과 철판

- 영어

- 자기가 잘하는 전문직 기술. IT쪽 개발자 분들은 취직이 되는 케이스를 본 적은 있습니다. 영어로 굳이 설명 안 해도 되고, 개발 코드로 대화가 되서 아무래도 좀 수월한 편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쪽이 사람이 부족해서... 일단 영어로 설명 안 해도 되는 전문직 기술을 가지고 있다면 그래도 약간 수월하지 않을까 싶네요.


저 같은 경우 지금까지도 약점이라고 느끼는 것이 디자인 분야는 말빨(?)로 컨셉을 설명하고 설득을 하는 약간 세일즈 같은 기술이 의외로 필요해서 영어로 하게 된다면 오래 살지 않은 이상 이 부분이 아무래도 네이티브보다는 많이 떨어지는 게 사실입니다. 저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오신다면 디자인만 하는 것이 아닌 다른 사람들보다 잘하거나 하지 않는 걸 파고드는 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궁금한 점 해결 되었길 바랍니다. 

여기에 오래 거주한 사람들도 저 같은 케이스는 별로 없다고 하는 걸 보면 전 운이 아주 좋았던 케이스 같네요. 그렇더라도 제 주위에 워홀로 와서 한국인 회사 취직 후 키위 회사로 이직하는 경우도 몇 번 본 적 있고, 한국인을 상대로 하는 키위 회사나 한국 회사들이 분명 있으니 일단 뉴질랜드에서 경험을 쌓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BlogIcon do Jason 2017.02.10 14:00 신고

    저는 얼마전에 시드니 와서 구직 중인데, 일단 영어가 완벽하지 않으니 취업이 쉽지 않더군요...
    저도 요즘 Meetup 여기 저기 나가는데 그렇게 저를 홍보(?) 할 수도 있겠네요!!
    개발자 관련 모임에 열심히 참석해 봐야겠어요 ㅋㅋ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11 05:56 신고

      해외에 일 구하기가 쉽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잘 되시길 바랍니다-

  • 2017.02.10 15:3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2.11 01:35 신고

    웰링턴이 날씨만 빼면 정말 괜찮은 도시지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11 05:57 신고

      날씨가 참 놀랍게도 사람의 성격이나 취향, 라이프 스타일을 다 바꿀 정도로 큰 영향을 주는 것 같습니다- 다들 날씨 때문에 여기를 떠나네요 ㄷㄷㄷ

  • 테파파 2017.02.12 15:03 신고

    글 잘 읽었습니다.
    저는 이제 모두 정리하고 2주 후 오클랜드 입국이네요 ㅎ 긴장되고 흥분됩니다.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13 05:31 신고

      입국 잘하시길 바랍니다- :) 유추해보건대 이미 뉴질랜드에 사셨던 것 같으니 수월할 것 같습니다-

  • 신도창 2017.02.13 12:06 신고

    근질근질한 곳을 다 긁어주는 느낌이랄까? 묻고 싶었던 내용들을 정리해주셔서 도움 많이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 율남편 2017.02.13 14:57 신고

    뉴질랜드 영주권 준비중입니다 현재는 한국이고 많은정보 배워가게습니다
    저도 그래픽쪽이라 반갑습니다 .
    자주 귀찮게 해드릴것같습니다 ㅠㅠ 궁금한게 많아서요 ㅎ

  • 승환 2017.02.14 11:38 신고

    안녕하세요 8.11~16일 일정으로 뉴질랜드 여행 계획인데 남섬 북섬 전부 여행하기에는 무리가 있을가요? 소형차 렌트로 예약중인데 아는 지인이 북섬이 볼게 더 많다고 하기에 욕심을 부려볼까 합니다. 8월이면 겨울이기에 걱정도 되기도하고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14 12:38 신고

      안녕하세요? 5일이면 네-_- 무리 있습니다. 하루 비행기로 퀸스타운 이동해서 이틀 정도 그곳에 있다가 다시 비행기 타고 북섬 와서 3일 간 돌아다닐 수는 있겠지만 비행기 대기 시간 및 여행 시간 이런 거 생각하시면 하루는 버리실 수 있으므로 한 곳만 집중하시길 바랍니다. 5일로 한 섬만 돌아다니기에도 좀 빠듯합니다.

  • 2017.02.15 04:1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15 17:48 신고

      제 링크 쪽에 뉴질랜드 간호사가 있는데 이 분은 뉴질랜드 헬스케어쪽으로 직접 일하고 있으니 이 분 글을 읽으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하니혀니아빠 2017.02.21 00:23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서 직장생활 10년차에 애가 둘딸린...ㅎㅎ 저도 모르게 소개가^^;
    뉴질랜드 이민가고파서 몇년째 정보수집에 준비만 하는...
    이제 이민준비가 취미생활이 되버린 30대 말의 가장입니다.(가장이라고 하니 왠지 부끄러운...ㅋ)
    혹시 뉴질랜드에서 개발자로 일하시는, 혹은 취업하신 한국분이 운영하는 블로그... 추천하실만한 곳이 있을까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2.21 17:45 신고

      안녕하세요 하니혀니아빠님?
      개인적으로 제가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한국 개발자 분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뉴질랜드에 사시는 몇몇 분의 네이버 블로그를 본 적이 있는 걸 본 적이 있습니다.

  • 고문 2017.03.01 20:49 신고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워홀관련 정보 찾다가 이 블로그에 들어오게 되었어요
    뉴질랜드 워홀은 호주나 캐나다에 비해 정보가 많이 없는 편이라 속상했는데
    이 블로그 덕분에 뉴질랜드에 대한 좋은 정보들 많이 얻고 갑니다!ㅎㅎ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뉴질랜드외국인님이 행복하시길 기도할께요 고맙습니다!!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3.02 05:17 신고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워홀 잘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 궁금한 것 있으신 것 물어보시면 참고해서 다음번에 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2017.04.08 11: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4.10 20:51 신고

      안녕하세요? 사람마다 케이스가 다 다르기 때문에 실패한다 안한다 말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만 학생보다는 한국에서 가지고 있던 스킬이 이 곳에서도 필요할 경우의 케이스가 좀 더 잘 될 확률이 높은 것 같습니다. 커리어라던지 모든 걸 다시 시작하려면 더 힘들기도 하고 특히 자신의 적성과 맞지 않는 일을 한다면 더더욱 이겠지요. 제 주위에는 직업학교를 다니고 취직한 경우는 본 적이 없고 다만 요리쪽으로 많이 비자를 받는다고는 들었습니다.

  • 궁금이 2017.04.09 21:53 신고

    뉴질랜드 이민 고민중인데요...
    제가 생명과학을 대학에서 학사를 따고 갈까 해요...
    가능한가요?
    그리고 제가 우리나라가 싫어서 가려는 면도 없지않아 있는데...우리나라를 사랑하고픈데, 그럴 길이 없나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4.10 20:55 신고

      안녕하세요 , 생명과학을 가지고 어떤 뷴야를 취직하고 싶은지 구체적인 계획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경력이 있으면 더 좋겠지만 그냥 학사정도로는 영어를 잘하는 네이티브와 경쟁하는게 어렵겠지요. 링크는 잘 보았습니다. 뉴질랜드는 직업이 청소부라 해서 한국과 같이 대접을 받는 게 아니고 좀 더 사람 대우를 해주는 것은 맞는 이야기 입니다. 아무래도 사람 인력이 한국보다 비싸다보니 그런 존중이나 사람의 수준 의식이 높게 느껴지긴 합니다.

  • 궁금이 2017.04.09 21:55 신고

    http://hellkorea.com/hellbest/438139 그리고 이거 믿을 만한정보인가요?

  • 궁금이 2017.04.14 18:12 신고

    애국심은요? 모국애일수도 있네요..

  • 궁금이 2017.04.14 18:19 신고

    그리고 혹시 ANZAC과 관련된 정보 및 뉴질랜드와 호주의 남극 정책은 어떤지.궁금한데 관련 서적은 없을까요. 관련 소설을 준비중이여서요

  • BlogIcon 지나가던행인 2017.04.30 14:53 신고

    해외 한국인들에 대한 뉴질랜드인의 시선이 그리 곱지는 않다고 들었어요. 낚시 금지된 어류를 낚고 많이들 그런다고 해서 욕 먹는다고 대한민국 부모라는 책에서 봤습니다. 해외 한국 교민들은 과연 그 나라 원칙을 잘 지키는 편인가요? 그리고 한국인들끼리 통수치는 경우도 맘ㅎ다고 하는데 정말인가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4.30 22:46 신고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사람마다 어떤 한국 사람을 먼저 접했는가에 따라 아마 시선의 방향이 달라지는 것 같은데 저는 아직까지 그런 이야기를 들어본 적은 없습니다. 제가 이 곳에서 많은 한인들을 겪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제 주위의 한국분들은 전부 다 좋은 분이였습니다. :)

  • 우울증 2017.05.03 09:22 신고

    뉴질랜드의 자살율이 아상하게도 높은 것 같네요. 저도 우울증이라 그런지 그런 곳에 관심이 가네요. 이민고려중이기도 하고요. 왜 자살율이 높은 건가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5.03 22:24 신고

      안녕하세요? 잘 사는 복지 국가들도 아이러니하게도 자살률이 높습니다. 왜 그런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철학적인 질문 같네요 ㅎㅎ

  • 마오리어 2017.05.06 05:45 신고

    이민길 때 꼭 마오리어 관련 자격증을 따야 하나여? 마오리어도 공용어잖아요. 아니면 마오리어만 전공해도 되는 건가요? 마오히어를 꼭 알아야
    한다는 내용이 꿈에 나와서 질문드립니다;;

  • 하아 2017.05.07 16:31 신고

    http://m.blog.naver.com/caitlinkim/220854922265
    요기서 보이듯이, '한국이 싫어서' 이민 가는 경우가 많나요...또 이들이 그 나라 거주민이 될 때 한국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궁금하네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5.07 17:12 신고

      단 하나의 이유로 이민을 오는 것보다 복합적인 이유로 오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나
      다른 나라든 어딜가든 똑같지 않을까 싶네요. 자신이 어떻게 행동하느냐 대처하느냐에 따라 그들의 시선이 달라지지 않을까 싶네요.

  • 크리스크리스피 2017.05.22 16:19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웰링턴에 사는지 이제 1년이 다되어 가네요. BIRTH CERTIFICATE 관련자료 찾다가 우연히 뉴질랜드외국인님 블로그 봤는데 너무 재밌어서 어제 밤새 정독했습니다ㅋㅋㅋㅋ 불편하시지 않는다면 뵈어서 커피 한 잔 사드리고 싶은데 괜찮으실지^^;; 많은 이야기 나누고 싶네요!

    •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7.05.23 23:08 신고

      안녕하세요 크리스님? 정독해주시니 감사합니다 ㅎㅎ 제가 지금 한국에 나와있어서요, 웰링턴 도착하면 그 때 부탁드립니다 :)

    • 크리스크리스피 2017.05.30 11:50 신고

      아하 ㅋㅋ 웰링턴 오실때 조심히 오시고 편하실때에 연락주세요 헤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