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여행/여행 준비 및 팁

[뉴질랜드 여행] 아름다운 자연을 걷자, 트램핑 (Tramping)


안녕하세요? 

오늘은 트램핑에 대해서 이야기 해 볼까 합니다!



트램핑(Tramping)이라고 혹시 들어보셨는지요? 아니면 트래킹(Tracking)또는 하이킹(Hiking)이란 말을 들으시면 더욱 이해가 쉬울텐데요, 등산 및 걷기등을 여기서는 트램핑이라 부르는데요, 뉴질랜드는 높은 산이 많지 않아 등산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좋습니다.



그룹으로 트래킹 하는 사람들 - 사진 불펌!



주로 위의 사진처럼 부시(Bush)같이 풀밭 또는 덤불 사이를 오가면서 걷습니다. 뉴질랜드는 양을 키우는 곳이 많아 주로 Farm(농장) Meadow (넓은 풀밭) 이 대부분입니다. 아니면 바다를 끼고 해변을 걷기도 합니다.


해변을 걷는 사람들 - 사진 불펌!



트램핑은 뉴질랜드 경관하기 좋은 아웃도어 액티비티 중 하나입니다. 큰 산을 오르지 않고 콘크리트 바닥을 걷지 않아 남녀노소 즐길 수 있습니다. 경관을 보러 하이킹을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뉴질랜드는 Great walk 라고 하여 뉴질랜드에서 유명한 하이킹 트랙들을 선정하였습니다. 




뉴질랜드 유명한 하이킹 트랙들 리스트 http://www.newzealand.com/int/walking-and-hiking/




이 중에서 제일 유명한 트랙은 밀포드 트랙입니다. 그러나 한국도 마찬가지로 지리산 국립공원, 설악산 국립공원.. 이렇게 있듯이 저마다 트랙들이 가지고 있는 매력이 달라 어떤 것이 더 좋다 판가름하기는 어렵습니다. 자신의 컨디션에 맞게 걷는 시간을 고려하여 정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자세한 것은 웹사이트에서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나중에 추후에 번역하여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한 것은 이 중에서 Whanganui(왕가누이) Journey 인데요, 카누를 타고 2~3일 동안 강의 윗 부분부터 하류까지 내려오는 코스입니다. 

 


트래킹을 시작하기 전 준비해야 할 것들!


-  비닐봉지


절대, 절대, 절대 음식물 및 쓰레기는 버리지 않고 무조건 가지고 오셔야 합니다. 한국도 마찬가지이지만, 쓰레기를 자연에 버리는 것 자체를 시민의식으로라던지 어떻게든 싫어합니다. 한국도 점점 나아지고는 있지만 한국처럼 담배꽁초나 쓰레기를 무의식적으로 버리는 일은 절대 삼가하셔야 합니다. 


- 깨끗한 하이킹 신발 


다른 곳에서 묻어 온 진흙 및 모래들을 털어주고 트램핑을 시작하시는 센스를 보여주셔야 합니다. 나무를 죽이는 외부에서 들어오는 세균 및 바이러스 등이 주로 사람들의 신발에서 들어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음식 및 물은 필수 


한국 처럼 근처에서 살 수 있는 슈퍼라든지 그런 것은 찾기 정말 드뭅니다. 그래서 하이킹에 필요한 에너지 공급을 위해 음식은 필수 이며 혹시나 모를 대비를 위해 여분의 에너지 바 및 충분한 물은 지참하셔야 합니다.


- 추울 것을 대비하기 위한 여분의 옷 및 레인코트와 상비약 


섬 나라인 뉴질랜드는 비가 오락가락을 자주하기 때문에 레인코트는 어찌보면 필수 입니다. 그리고 밴드 및 상처에 바를 약간의 크림은 준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



겨울에는 비가 자주 와서 진흙이 잔뜩 묻게 됩니다 ㄷㄷㄷㄷ 제가 했던 하이킹 중 제일 진흙이 많았을 때 찍은 신발 사진입니다.



준비할 것을 생각하면 끝도 없겠지만 아주 최소한의 필수품들을 나열 해 보았습니다. 다음번에는 제가 했던 트램핑 트랙 중  Whanganui(왕가누이) Journey에 대해서 포스트 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