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 122

2021년 8월 - 자존감과 자신감이 바닥을 치다가도

1 - 겉으로는 멀쩡 해 보일지 모르겠지만 현재 내 정신 상태는 up and down을 하루에 몇 번이고 반복하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 모든 게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다가도, 저녁 때 되면 또 공부가 할 만하고 정신이 또렷해진다. 그 다음날에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자신감이 충만해서 뭐든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가도, 저녁 때 되면 또 기분이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이상한 감정 상태가 된다. 이게 이번달 내내 지속 되어가고 있다. 2 - 위엣 글은 저번주에 써서 저장해 놨는데 지금은 또 기분이 나쁘지 않다. 에이 뭐 이래. 3 - 공부랑 일을 계속 병행을 한다면 할 수 있겠지만, 내 멘탈을 혹사시키며 하고 살고 싶진 않아서 결국엔 파트타임으로 일을 전환했다. 고맙게도 내 매니저는 잘 받아들여 주었고 ..

2021년 7월 - 공부 시작 4주 차

1 - 공부 시작한 지 벌써 4주 차를 넘어 5주 차가 다 되어가는 지금의 소감은... 1주 차에는 가볍게 시작하더니, 3주 차에 들어서서는 와 정신없이 공부 과정이 진행된다. 석사 과정이 내가 하는 일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겹치는 부분도 있기도 하고, 단어나 관련 언어가 익숙하기 때문에 큰 무리 없이 따라가고 있어서 다행이다. 하지만 일도 기간에 맞춰서 끝내야 하는 것이 있어서 수업 끝나고 회사에 다시 돌아 와 야근한 지가 며칠 째. 2 - 일과 공부 때문에 모니터를 보는 시간이 많아져서, 주말 토/일 오전에는 운동이나 산책으로 머리를 정화시키려 일부러 휴식을 취한다. 이른 오후에는 청소 좀 했다가, 늦은 오후부터 다시 모니터 앞. 3 - 하는 공부는 피곤하지만 은근 재미있어서 다행이다...

2021년 6월 - 새로운 키친, 휴가, 석사공부

1 - 6월 초에 키친 공사가 완료되었다. 밑에 완성된 사진 Breakfast bar가 있어서 좋은데 새로운 행동이 적응되어야 하는지라 아직까진 많이 사용하고 있지 않다. 2 - 오클랜드를 오랫만에 다녀왔다. 목적은 마스터 공부 시작하기 전에 마지막 휴가(?)차 맛있는 한국음식을 먹으러 간 것. 괜찮은 호텔에 묵으면서 한국음식 많이 먹고 왔다. 간 김에 아는 사람도 세 명이나 보고 그리고 오클랜드 다녀 온 그 다음주 주말은 3박 4일 간 Retreat도 다녀왔다. 쉽게 말하자면 절에 들어가서 며칠 쉬었다 왔다. 하루 두번 1시간씩 명상 하면서 하루 열심히 사는 그런 심플 라이프가 나한테 맞는 것 같아 이번이 벌써 3번째 방문. 매년 최소 두번은 방문할 듯 하다. 3 - 공부를 시작하면 바쁠 것 같고 머리..

2021년 5월 - 키친 레노베이션, 석사 공부, 토스트마스터, 파이프라인

1 - 작년 11월에 이야기가 오갔던 키친 레노베이션, 장장 6개월을 기다린 끝에 드디어 첫 발돋움을 했다. 뉴질랜드에서 살면서 배운 것은, 뭐든 하려면 계획부터 최소 3개월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6개월 기다린 것 쯤이야 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약속만 지켜 준다면야 6개월 정도는 기다려줄 수 있어... 왼쪽 사진은 공사 전, 우측 사진은 현재 진행중인 상태. 전 주인들이 부엌을 깨끗하게 써서 크게 문제는 없었지만 1990년대의 부엌 스타일, 특히 오븐이 작동은 되지만 적정 온도 올라가기 까지 시간이 꽤 오래 걸려서 이왕에 바꿀 거 다 바꾸기로 했다. 부엌 레이아웃도 바꾸고, breakfast 바도 만들기로 했다. 벤치 탑이 콘크리트 소재라 좀 시간이 오래 걸려서 일단 현재 우측 사진의 상..

2021년 4월 일기 - 여행, 책 싸인, 우선 순위

1. 4월 초, 부활절 휴가에 연차를 더해 10일 정도 북섬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하고 있는 와중에는 모르고 있다가, 다녀오고 나서는 몸이 그 피로를 떠나보내느라 일주일이 걸린 것 같다. 그러다보니 벌써 4월 중순? 2. 안작데이(Anzac)에 휴말에는 내 블로그에 들려주셨던 분이 웰링턴에 오신다는 소식에 만나서 커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생각도 안했는데 내가 쓴 책을 가져오시고 싸인을 요청하셔서 얼떨결에 오랫만에 한글로 삐뚤빼뚤하게 썼는데 집에 돌아오고 난 뒤에 후회가 되는거라. 책 싸인 더 할 일이 있을까마는, 그래도 그런 일이 한번이라도 더 생기면 쓸 말을 생각해 두었다 (이제서야) 내가 남에게 그들의 삶이 더 나은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고취시키고 그것이 실제로 이루어졌다는 것..

2021년 3월 일기 - 선례 만들기, 채식주의와 해양보호

1 - 회사 내에서 약간의 충돌이 있었다. 이유 없이 딱히 사이가 좋지 않았던 사람에게 솔직하게 내 감정을 분출?해 버린 것이다. 깊게 언급 하지는 않겠으나, 이런 감정섞인, 부정적인 이메일을 보낸 것은 처음이라 다이어리에 남겨본다. 그 동안 쌓아왔던 것들이 많아서 그런지 정말 별의별 이야기를 이메일에 덧 붙였다. 그 사람과 나중에는 일대일로 면담을 했고, 서로 어떻게 해쳐나갈 것인지 생각하기로 했다. 결과적으로는 그 사람이 일부러 나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었기에 서로 오해를 풀었다. 내 의견을 솔직하게 밖으로 표출해서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 사람이 내 말에 상처 받았을지도 모른다는 조금의 미안함이 덧 붙여지긴 했지만. 2 - 위의 글과 연관된 것. 사람들의 표준적인 기대를 벗어난 상황을 보여주고 그 ..

2021년 2월 밀린 일기 - 내 주변 환경 정리하기

1.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책 을 읽고 다시 한번 환경 세팅의 중요성을 깨닫고 내가 원하는 방향의 일상을 만들기 위해 주변을 정리하고 있다. 오랫동안 꺼내보지 않은 50장 이상의 클래식 LP판을 단 1 달러에 정리한다던가, 안방에 이사올 때부터 움직이지 않았던 서랍장을 다르게 배치해 본다던가의 식이다. 그렇게 해서 필요하지 않는 물건을 정리하고 팔고 있다. 지금까지 침대, 서랍장 두개, 소파, LP판, 가방, 슬리핑 백, 많은 옷들 등을 처분했거나 처분하는 중이다. 2. 키친 레노베이션을 준비 중이다. 이사올 때부터 계속해서 쓰고 있던 20년도 넘은 듯한 부엌, 쓰는데 지장이 없지만 더 나은 환경 세팅을 위해 공사 하기로. 3. 생산적인 일상을 위한 책들을 읽다보니, 가장 첫번째가 바로 '제대로 된..

2020년 12월, 2021년 1월 일기 - 연말정산과 연초계획

블로그에 글 쓰는 것이 참 오랫만이다. 작년 12월 중순부터 이번 달 내내 뉴질랜드 국내여행을 하느라 매달 쓰는 다이어리를 못 써서 두 달 몰아서 쓴다. 2020년 정리 - 생전에 볼 수 있었던 그들과의 한국에서의 시간 2020년에 가장 잘한 일이라고 꼽자면, 코로나가 터지기 바로 직전 할머니 병문안 차 2019년 12월 크리스마스부터 1월 초까지 한국에 휴가로 다녀온 것이다. 이 때 가지 않았더라면 생전에 살아계실 때 못 뵈었었을 것이다. 그리고 대학친구도 마지막으로 볼 수 있었던, 그 때는 몰랐지만 이제와서 생각하면 그때라도 봐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 코나(강아지)를 키운 일 코나가 성견에 가까운 16개월이 될 때까지 좋은 개가 될 수 있도록 키웠다. 이번에 3주가 넘는 여름 카라반 여행을 같..

2020년 11월 일기 - 헤드스탠드, 모닝루틴

1 - 이번 달부터 요가를 좀 더 집중적으로 시작했다. 한 달 트라이얼로 요가 스튜디오에 등록해서 요가를 일주일에 두번을 가고, Gym에 가서 요가 자세를 연습하고 있다. 헤드스탠드를 연습하고 있는데 아직 갈 길이 멀다.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자세를 보고 있는데, 좀 더 다리를 몸 쪽으로 가까이 붙이는 연습을 더 해야 할 듯. 2 - 얼마 전에 나무로 만들어진 아웃도어 의자를 샀는데, 나무도 보호하기 위해 보호 페인팅을 해야 한다는 걸 최근에 알았다... 나무가 날씨에 노출되면 틀어지고 갈라지기 때문에 그것을 방지하기 위한 페인팅이다. 그래서 주말 하루는 날 잡고 나무 의자와 벤치, 테이블을 샌드 페이퍼 (모래종이?)로 표면을 갈아내고 난 다음에 페인트 칠(코팅)을 두, 세번 반복했다. 이걸 하면서 DIY..

2020년 10월 일기 - 저녁형 인간에서 아침형 인간이 되는 과정

1 - 아침형 인간인가, 아니면 저녁형 인간인가?를 묻는다면 나의 대답은 언제나 '저녁형 인간'이었다. 20대 때는 새벽 1시, 늦으면 새벽 2시에 취침을 했고 아침 6시, 7시에 일어나 회사를 갔다. 뭐 그때는 회사에서, 대학교에서 야근과 야작을 하느라 밤 늦게까지 깨어있어야 그나마 일을 끝내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기 때문에 더 늦게 자지 않았나 싶다. 뉴질랜드에 사는 이후로는 야근을 하지 않는 환경 임에도 불구하고 그 습관은 남아서 11시쯤 되어서야 침대로 향했고, 11시 반이나 자정이 되어야 취침을 했다. 2 - 저번 달부터 기상 시간 패턴을 바꾸기 시작했다. 평소 7시 15분에서 7시 30분 사이에 일어났다면, 지금은 한 시간 일찍 일어나고 있다. 지금은 못해도 6시에는 기상하고 있다. 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