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 119

2021년 5월 - 키친 레노베이션, 석사 공부, 토스트마스터, 파이프라인

1 - 작년 11월에 이야기가 오갔던 키친 레노베이션, 장장 6개월을 기다린 끝에 드디어 첫 발돋움을 했다. 뉴질랜드에서 살면서 배운 것은, 뭐든 하려면 계획부터 최소 3개월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6개월 기다린 것 쯤이야 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약속만 지켜 준다면야 6개월 정도는 기다려줄 수 있어... 왼쪽 사진은 공사 전, 우측 사진은 현재 진행중인 상태. 전 주인들이 부엌을 깨끗하게 써서 크게 문제는 없었지만 1990년대의 부엌 스타일, 특히 오븐이 작동은 되지만 적정 온도 올라가기 까지 시간이 꽤 오래 걸려서 이왕에 바꿀 거 다 바꾸기로 했다. 부엌 레이아웃도 바꾸고, breakfast 바도 만들기로 했다. 벤치 탑이 콘크리트 소재라 좀 시간이 오래 걸려서 일단 현재 우측 사진의 상..

2021년 4월 일기 - 여행, 책 싸인, 우선 순위

1. 4월 초, 부활절 휴가에 연차를 더해 10일 정도 북섬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하고 있는 와중에는 모르고 있다가, 다녀오고 나서는 몸이 그 피로를 떠나보내느라 일주일이 걸린 것 같다. 그러다보니 벌써 4월 중순? 2. 안작데이(Anzac)에 휴말에는 내 블로그에 들려주셨던 분이 웰링턴에 오신다는 소식에 만나서 커피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생각도 안했는데 내가 쓴 책을 가져오시고 싸인을 요청하셔서 얼떨결에 오랫만에 한글로 삐뚤빼뚤하게 썼는데 집에 돌아오고 난 뒤에 후회가 되는거라. 책 싸인 더 할 일이 있을까마는, 그래도 그런 일이 한번이라도 더 생기면 쓸 말을 생각해 두었다 (이제서야) 내가 남에게 그들의 삶이 더 나은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고취시키고 그것이 실제로 이루어졌다는 것..

2021년 3월 일기 - 선례 만들기, 채식주의와 해양보호

1 - 회사 내에서 약간의 충돌이 있었다. 이유 없이 딱히 사이가 좋지 않았던 사람에게 솔직하게 내 감정을 분출?해 버린 것이다. 깊게 언급 하지는 않겠으나, 이런 감정섞인, 부정적인 이메일을 보낸 것은 처음이라 다이어리에 남겨본다. 그 동안 쌓아왔던 것들이 많아서 그런지 정말 별의별 이야기를 이메일에 덧 붙였다. 그 사람과 나중에는 일대일로 면담을 했고, 서로 어떻게 해쳐나갈 것인지 생각하기로 했다. 결과적으로는 그 사람이 일부러 나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었기에 서로 오해를 풀었다. 내 의견을 솔직하게 밖으로 표출해서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 사람이 내 말에 상처 받았을지도 모른다는 조금의 미안함이 덧 붙여지긴 했지만. 2 - 위의 글과 연관된 것. 사람들의 표준적인 기대를 벗어난 상황을 보여주고 그 ..

2021년 2월 밀린 일기 - 내 주변 환경 정리하기

1. 주변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책 을 읽고 다시 한번 환경 세팅의 중요성을 깨닫고 내가 원하는 방향의 일상을 만들기 위해 주변을 정리하고 있다. 오랫동안 꺼내보지 않은 50장 이상의 클래식 LP판을 단 1 달러에 정리한다던가, 안방에 이사올 때부터 움직이지 않았던 서랍장을 다르게 배치해 본다던가의 식이다. 그렇게 해서 필요하지 않는 물건을 정리하고 팔고 있다. 지금까지 침대, 서랍장 두개, 소파, LP판, 가방, 슬리핑 백, 많은 옷들 등을 처분했거나 처분하는 중이다. 2. 키친 레노베이션을 준비 중이다. 이사올 때부터 계속해서 쓰고 있던 20년도 넘은 듯한 부엌, 쓰는데 지장이 없지만 더 나은 환경 세팅을 위해 공사 하기로. 3. 생산적인 일상을 위한 책들을 읽다보니, 가장 첫번째가 바로 '제대로 된..

2020년 12월, 2021년 1월 일기 - 연말정산과 연초계획

블로그에 글 쓰는 것이 참 오랫만이다. 작년 12월 중순부터 이번 달 내내 뉴질랜드 국내여행을 하느라 매달 쓰는 다이어리를 못 써서 두 달 몰아서 쓴다. 2020년 정리 - 생전에 볼 수 있었던 그들과의 한국에서의 시간 2020년에 가장 잘한 일이라고 꼽자면, 코로나가 터지기 바로 직전 할머니 병문안 차 2019년 12월 크리스마스부터 1월 초까지 한국에 휴가로 다녀온 것이다. 이 때 가지 않았더라면 생전에 살아계실 때 못 뵈었었을 것이다. 그리고 대학친구도 마지막으로 볼 수 있었던, 그 때는 몰랐지만 이제와서 생각하면 그때라도 봐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 코나(강아지)를 키운 일 코나가 성견에 가까운 16개월이 될 때까지 좋은 개가 될 수 있도록 키웠다. 이번에 3주가 넘는 여름 카라반 여행을 같..

2020년 11월 일기 - 헤드스탠드, 모닝루틴

1 - 이번 달부터 요가를 좀 더 집중적으로 시작했다. 한 달 트라이얼로 요가 스튜디오에 등록해서 요가를 일주일에 두번을 가고, Gym에 가서 요가 자세를 연습하고 있다. 헤드스탠드를 연습하고 있는데 아직 갈 길이 멀다.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자세를 보고 있는데, 좀 더 다리를 몸 쪽으로 가까이 붙이는 연습을 더 해야 할 듯. 2 - 얼마 전에 나무로 만들어진 아웃도어 의자를 샀는데, 나무도 보호하기 위해 보호 페인팅을 해야 한다는 걸 최근에 알았다... 나무가 날씨에 노출되면 틀어지고 갈라지기 때문에 그것을 방지하기 위한 페인팅이다. 그래서 주말 하루는 날 잡고 나무 의자와 벤치, 테이블을 샌드 페이퍼 (모래종이?)로 표면을 갈아내고 난 다음에 페인트 칠(코팅)을 두, 세번 반복했다. 이걸 하면서 DIY..

2020년 10월 일기 - 저녁형 인간에서 아침형 인간이 되는 과정

1 - 아침형 인간인가, 아니면 저녁형 인간인가?를 묻는다면 나의 대답은 언제나 '저녁형 인간'이었다. 20대 때는 새벽 1시, 늦으면 새벽 2시에 취침을 했고 아침 6시, 7시에 일어나 회사를 갔다. 뭐 그때는 회사에서, 대학교에서 야근과 야작을 하느라 밤 늦게까지 깨어있어야 그나마 일을 끝내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기 때문에 더 늦게 자지 않았나 싶다. 뉴질랜드에 사는 이후로는 야근을 하지 않는 환경 임에도 불구하고 그 습관은 남아서 11시쯤 되어서야 침대로 향했고, 11시 반이나 자정이 되어야 취침을 했다. 2 - 저번 달부터 기상 시간 패턴을 바꾸기 시작했다. 평소 7시 15분에서 7시 30분 사이에 일어났다면, 지금은 한 시간 일찍 일어나고 있다. 지금은 못해도 6시에는 기상하고 있다. 처..

2020년 9월 일기 - 나를 사랑하는 마음

1 - 2020년은 코로나만큼이나 나에게도 큰 변화가 있는 해로 기억되지 않을까 싶다. 마치 Midlife crisis처럼 지난 두세달동안 생각도, 감정도 제어가 잘 안 되었으니 말이다. 그래서 왠만하면 집에 있었다. 새로운 것을 하지도 않았고, 친구를 만나지도 않았다. 일도 하기 싫었다. 돈을 벌기 위해 하는 것들도 거의 울며 겨자먹기로 했다. 그렇게 한 일들은 당연히 나도, 상대방도 만족스럽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말이다. 2 - 이렇게 솔직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사실 창피하면서도 하강세로 내려가고 있었던 나의 감정선이 멈추고 올라갈 커브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아주 짧게나마 명상을 하고 있고, 나에 대한 확신의 말도 몇자 적고 있다. 한 장이라도 독서를 하고 있다. 정말 미세하지만 그래도 안 하는 ..

은갈치

은갈치 보고싶다 다른 친구들한테는 잘 안 하는 농담도 하고, 인터뷰 연습도 같이 하고, 전화하면 1시간씩 하고, 한국 가면 꼭 만났는데. 작년 크리스마스 다음 날 만났을 때 날 번쩍 안아서 반겨줬는데 너랑 같이 이번 년도 다이어리도 고르고 밥 2차도 가고 그게 너랑 마지막일 줄 몰랐지, 너가 나한테 요새 이야기 하는 사람도 없다고 나한테 말했을 때 왜 난 눈치 못챈걸까 내가 둔해서 너가 힘든지 몰랐어 바보같이 미안해 내가 너의 힘이 되어주지 못해서 내가 이렇게 힘들어하는 거 보니 내가 널 많이 생각했구나 그래도 너가 내 꿈에 나와줘서 고마워 보고싶다 은갈치 너의 꽃받침도 너의 발인식 가지 못해서 미안해 내가 널 오랫동안 기억할게

2020년 6월, 7월 일기 - 카라반 구매, 면 생리대, 360-degree 피드백

1 - 코로나로 인해 4월 미국여행이 취소되고, 최소 1~2년동안은 해외여행을 못한다는 가정하에 버짓형 카라반(Caravan)을 구매했다. 강아지도 같이 여행하고 싶었는데, 렌트할 수 있는 캠퍼밴들은 거의 대부분 펫을 허용하지 않아서 구매한 이유도 있다. 이런 카라반 모양을 티어드롭(Teardrop)으로 불리는데, 뉴질랜드에서는 많이 볼 수 없는 타입이라 사람들이 꽤 흥미롭게 보고 물어보기도 한다. 뒤에 있는 키친이 이 카라반의 하이라이트. 2 - 저번달 부터 면 생리대 사용을 시작했다. 가장 큰 이유는 일회용품 사용을 조금이나마 줄이고자 해서 시작했다. 일회용 생리대는 냄새가 심한데 냄새가 없고 재사용한다는 점, 어떤 이들은 생리통이 심한 사람들에게 좋다고 하는데, 필자는 생리통이 심한 편이 아니라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