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인적인 것

단비같은 티스토리의 업그레이드, 사용리뷰와 몇 가지 아쉬운 점 올해 8월 쯤 심각하게 티스토리 버리고 네이버로 옮겨갈까 생각했을 정도로 티스토리의 몇가지 불만 사항이 있었다. 그에 대한 불만사항을 글로 적어놓기까지 했을 정도로 말이다.  블로거의 선택,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아님 제 3의 블로그인가? <- 글 보러가기티스토리에 대한 제일 불만 사항은 두가지 였다.하나, 취약한 보안둘, 정확치 않은 통계치이 부분에 있어 티스토리가 노력을 하는 듯한 행보에 나는 대 환영! 네이버..
2018년 10월 일기 - 책 집필 막바지, 샤오미 로봇 청소기 구매 - 10월은 거의 책만 집중하고 있어서 블로그에 글을 거의 작성하지 못하고 있다. 9월은 그래도 블로그에 글 올릴 정도의 정신은 있었는데, 10월이 되니 이제서야 블로그고 뭐고 일단 접고 책에만 집중 중. 역시 발등에 불이 떨어지면 하는 건가..- 아 네, 블로그에 신경을 못 쓰는 이유는 요새 책을 집필 중입니다. 요새는 매주 신간이 200권 씩 나온다는데 그 가세에 힘 입어 저도 쓰게 되었습니다 (털썩) 뉴질랜드에 대한 책을 쓰고는 있는데..
2018년 9월 일기 - 추석없는 날, 뉴질랜드의 봄. 1 - 요양? 겸 야외로 휴식하러 오랫만에 시내를 떠나 오하쿠네(Ohakune)라는 마을에 다녀왔다. 뉴질랜드 북섬 거의 한 가운데 있는 정말 작은 시골. 한국은 추석이라며 송편이라도 만들어먹지 라고 엄마가 말하는데, 아유 송편 만들기가 얼마나 귀찮은데요. 그러고 보니 송편을 먹은 기억이 까마득하다. 뉴질랜드에 있다보면 설날, 추석 명절 날짜를 잊고 지나간다. 2 - 뉴질랜드 휴가와 공휴일은 왜 인지 연초와 연말에만 많고 연 중반에는 하나도..
뉴질랜드 영어 발음 테스트!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오늘 재미있는 유튜브 동영상들을 가져왔는데요, 바로 뉴질랜드 발음과 슬랭, 문화에 대한 유튜버들이 올린 것입니다.첫번째는 지미 잭슨 (Jimi Jackson)이라는 사람인데요. 뉴질랜드 슬랭, 특히 마오리족들이 쓰는 영어 슬랭에 대한 비디오를 만들었는데, 전 재밌게 봐서 가져왔습니다. 참고로 욕설이 약간 섞여 있습니다. 1편 -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2편 -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2편)차..
2018년 8월 일기 - 폴아웃 4, 베이킹 클래스 1.최근 폴아웃 4 (Fallout 4) 게임에 빠졌다 (진행형) 몇 달전에 오래 된 플레이 스테이션을 팔고 새로운 플레이스테이션을 업그레이드 하면서 같이 딸려 온 게임 CD라 그냥 한번 게임하고 말 줄 알았던 게임 설치. 그러나 알고 보니 이 게임.. 워낙 유명한 게임이였다.서양 남자 P는 게임을 나보다 좋아하지만 한 두 시간 충분히 했다 싶으면 바로 끄는 타입. 문제는 난데-_- 평소에 게임을 아예 안하는 내가 한번 게..
영어공부에 *아주 쪼금* 도움 될만한 웹 사이트들 모음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오랫만에 영어 공부에 아주 조금 도움 될만 한 링크를 몇 개 공유하고 갑니다. 인터넷 서핑 하다가 영어공부에 좋을 것 같아서 즐겨찾기만 해 놓고 모아놓다 보니 즐겨찾기가 너무 많아지는 바람에; 정리도 할 겸 공유합니다. 1 - 그래머리 (Grammarly)https://www.grammarly.com/blog/category/handbook/ 한국인들이라고 모두가 다 한글 받침이 ..
블로거의 선택,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아님 제 3의 블로그인가? 티스토리를 이용하기 시작한 건 2008년부터인데, 이 블로그가 두번째 티스토리로 만든 블로그이다. 벌써 10년이나 이 플랫폼을 이용하는 중이다.요새 티스토리에 대해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초대장에 혹 해서, 깔끔해서 쓰기 시작한 티스토리맨 처음에는 초대장 방식으로 티스토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게 매력적이였다. 마치 당첨되어야만 할 수 있는 그런 특권!처럼 느껴졌고, 당시 블로그가 많이 발전 하지 않았던 때라 그런지 네이버 블로그 디자..
2018년 7월 일기 - 나는 페미니스트인가? 내 블로그에 온 사람들이 검색할 때 '뉴질랜드 페미니즘'이라고 검색하고 들어오는 사람들이 많다. 그리고 나에게 페미니즘이나, 뉴질랜드에 관한 질문들을 하면서 비판을 하는 사람도 있지만, '비하'를 위해 오는 사람들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그들은 하나 같이 나에게 메갈 또는 워마드라며 하는데 난 솔직히-_-그게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지 않은 뜻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뭐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는 편이다. 요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