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영어,영화,음악 21

락다운(Lockdown)동안 관람한 넷플릭스 영화 추천 몇 개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락다운 기간동안 실내에만 있으면서 할 수 있는 여가 생활은 티비 앞에서 영화를 보는 것이다. 나도 마찬가지로 영화나 TV시리즈를 락다운 기간동안 참 많이 봤는데, 그 중에 기억에 남는 작품 몇 개를 소개하고자 한다. 1. 타이거 킹(Tiger King) 격리기간 중에 사람들이 많이 본 다큐멘터리 중에 하나. 그만큼 이슈가 많이 되었다. 호랑이를 170마리 이상 개인이 키우면서 호랑이 쇼로 돈을 버는 조 이조틱(Joe Exotic)이 주인공인데, 전형적인 레드넥(Red neck)이 어떤지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이다. 호랑이를 키우는 것에 대한 동물보호법이나 사육장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현장을 고발하는 듯한 다큐멘터리로 시작하였으나, 가면 갈 수록 이들의 만행으로 시리즈가 진흙탕..

조커(JOKER), 보통 사람이 미치광이로 변하는 과정

2018년 이 후 트레일러를 보자 마자 영화관에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 영화.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제목과 같다. 보통의 사람이 어떻게 미치광이로 변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과정을 그린 영화다. 아서(Arther)라는 청년이 아픈 엄마를 보살피며 사는데 겪는 여러 문제들 - 특히 자기 의지로 웃음을 제어 할 수 없는 것 때문에 많은 사건들이 생긴다. 그런 그가 더 궁지에 몰리게 된다. 고담 시가 사회복지를 줄임 으로 사회복지 부서를 폐지시키고, 사회복지사는 무직, 그나마 상담을 받던 아서도 더 이상 사회 복지사에게서 약물 처방을 받지 못한다. 사회에서 낮은 위치에 있는 사람일 수록 더 큰 타격을 받게 된다. 사회가 팍팍해 지니 개인의 삶도 마찬가지로 더 힘들어진다. 타인을 보는 시선이나 대하는 방식은 더 공격..

아픔을 웃음으로 승화하는 코미디언 - 트레버 노아 (Trevor Noah)

안녕하세요? 오늘은 제가 최근에 즐겨보는 스탠드업 코미디언, 트레버 노아(Trevor Noah)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트레버 노아는 남아공 출신으로, 현재 뉴욕 데일리 쇼(The Daily Show)의 진행자인데요. 스탠드업 코미디를 즐겨하지 않는 필자가 공감하면서 즐기는 스탠드업 코미디언 입니다. 그가 선보였던 초기 그의 코미디는 주로 고향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자신이 겪었던 썰을 푸는데요. 아파타이드(Apartheid)기간 동안 혼혈로써 겪어야 했던 특수했던 일들을 코미디 소재로 이용합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South Africa)은 아파타이드(Apartheid)라고 하여 1948년부터 1994년 거의 최근까지 백인과 유색인종을 공공장소에서, 관계에서도 나누는, 인종차별이 법으로 존재했던 나라입니다..

[월간 내가 본 영화] 나를 끌리게 하는 문장 'Based on true story'

사람의 심리는 참 이상하다. 영화 포스터에 붙어 있는 이 나뭇잎들을 보면 나에게 꼭 봐야만 할 것 같은 심리적 이끌림이 있었다. 그것도 많으면 많을수록 말이다. 이 나뭇잎 말고도 내가 영화에 집중하게 만들 수 있는 촉진제가 하나 더 있는데, 그건 바로 'based on true story', 즉 실제로 있었던 일을 기반으로 한 영화다. 왠지 실화라고 하니 뭔가 더 설득력 있고 재밌을 것 같아서 말이다. 오늘 소개 할 것은 최근에 본 based on true story로 만들어진 영화에 대한 이야기이다. 1 - Green Book, 그린북 가장 최근 영화관에서 본 영화, . 일단 영화 포스터를 보면 어느정도 감이 온다. 1950년대 쯤이나 타고 다녔을 법한 클래식 한 차 내부에 남성 두명이 앉아있는데, 누..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 리뷰 - 약간의 비하인드 스토리, 프레디 머큐리 급 목소리 소유자 '마크 마텔'

마지막으로 영화관에 갔는지 까마득 할 정도로 오랫만에 영화관에 가서 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보랩) 오랫만에 평일에 운동을 마치고 뭐 할까 시내를 돌아다니다가 요새는 영화관에서 무슨 영화가 개봉하나~ 하고 보랩의 트레일러를 보곤 감이 똭 왔다. 이 영화 왠지 괜찮을 것 같은 촉... 결과적으로는 나의 촉이 제 역할을 했다. 스토리 좋고, 배우 싱크로율 좋고 (브라이언 메이와 존 디콘의 싱크로율 ㅎㄷㄷ), 연기력 좋고. 거기에 퀸 음악이 배경음악으로 깔리는데 무엇이 부족할까! 10년 가까이 제작을 생각하고 준비기간을 가졌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실제 있었던 밴드를 다시 연출 해야하니 여러모로 생각이 많았을 듯. 퀸(Queen)에 대한 영화이지만 아무래도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의 대역을..

뉴질랜드 영어 발음 테스트!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오늘 재미있는 유튜브 동영상들을 가져왔는데요, 바로 뉴질랜드 발음과 슬랭, 문화에 대한 유튜버들이 올린 것입니다. 첫번째는 지미 잭슨 (Jimi Jackson)이라는 사람인데요. 뉴질랜드 슬랭, 특히 마오리족들이 쓰는 영어 슬랭에 대한 비디오를 만들었는데, 전 재밌게 봐서 가져왔습니다. 참고로 욕설이 약간 섞여 있습니다. 1편 -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2편 -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2편) 차,참고로 한글자막은 없습니다 ㄷㄷ 이 사람들의 대화를 이해한다면 당신은 뉴질랜드 발음 완전 적응! 두번째는, 하우 투 대디(how to dad)라는 유튜버라는 사람이 만든 뉴질랜드 슬랭 이해하기 인데요. 이 사람이 하는 말투나 발음이 전형적으로 들을 수 있는 키위 발음입니다. 한..

영어공부에 *아주 쪼금* 도움 될만한 웹 사이트들 모음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랫만에 영어 공부에 아주 조금 도움 될만 한 링크를 몇 개 공유하고 갑니다. 인터넷 서핑 하다가 영어공부에 좋을 것 같아서 즐겨찾기만 해 놓고 모아놓다 보니 즐겨찾기가 너무 많아지는 바람에; 정리도 할 겸 공유합니다. 1 - 그래머리 (Grammarly)https://www.grammarly.com/blog/category/handbook/ 한국인들이라고 모두가 다 한글 받침이 정확하지 않듯이, 외국에서도 스펠링과 문법에 헷갈려 하는 영어 네이티브 스피커들도 있다는 점. 그래머리는 좀 더 나은 문법을 위해 만들어진 웹 서비스 입니다. 이 중에 그래머리 블로그에 보면 영어 문법에 대해 쭉 설명 되어 있는 좋은 글들이 많습니다. 문법 외에도 어떻게 이메일을 써야 하나 등..

시규어로스 투어 시작 - 오클랜드에서부터 지산 락 페스티발까지

오클랜드(Auckland)에서 열리는 시규어로스(Sigur ros) 콘서트를 보기 위해 저번 주 금요일 웰링턴에서 오클랜드로 아침 일찍부터 비행기를 타고 올랐다. 뉴질랜드는 안타깝게도-_- 지리 상 왠만한 나라와는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호주에 투어가 있지 않은 이상 뉴질랜드에서 큰 콘서트를 보기란 좀 처럼 힘든일이 아닐 수가 없다. (호주 투어가 있어도 뉴질랜드는 그냥 스킵) 내가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인 시규어로스가 투어를 온다고 하길래 일찌감치 티켓 예약 완료. 한마디로 말하자면 시규어로스는 대박이다. 저는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시규어 로스는 간단하게 말하자면 아이슬란드 출신의 얼터너티브 락 밴드 정도로 설명할 수 있겠지만, 그들의 음악은 다른 사람의 입을 빌려 "지구에 존재하지 않는 것 같..

인투더와일드(Into the wild) - 욜로(Yolo) 실천의 끝판

벌써 10년이나 된 2007년에 제작된 영화를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유명한 배우 숀 펜이 제작한 영화인 건 나중에 알았고, 친구가 추천 해 줘서 보게 되었다. 외국에서 쓰는 단어 욜로(YOLO - You only live once)가 요새 한국에서도 많이 쓰여지게 되었다. 한국 사회는 몇 살이 되면 무엇을 끝내야 하고, 몇 살이 되면 무엇을 또 끝내야 하는, 마치 게임 관문을 차곡 차곡 끝내야 하는 사회 룰에 YOLO라는 단어는 마치 마술의 단어처럼 들릴 수도 있겠다. 욜로라는 단어 처럼 이 영화는 20대들에게 "꼭 남들에 맞춰서 살지 않아도 돼, 자유로운 새 처럼 자유롭게 사는 게 인생이야" 라는 메세지를 충분히 전해주고도 남을, 욜로의 대표적인 영화라고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영화의 첫 인트로와..

옥자(Okja) - 너무 아름다운 식탁에 메인 메뉴가 빈약했다.

넷플릭스 New release에 옥자(Okja)가 있어서 어제 쉬는 날 관람. 한국영화를 원래 잘 보는 편은 아니지만, 내가 꽤 좋아라 했던 폴 다노(Paul Dano)도 나오고, 틸타 스윈튼도 나오고, 연기 짱인 제이크 질렌할도 나온다길래 "아니 이런 스펙타클한 케스팅에 보지 않을 수가 없잖아? ㄷㄷㄷㄷ" 하면서 기대할 수 밖에 없었다. 일단 결론만 말하자면, 그랜드 부타페스트 호텔만큼 이쁜 파스텔 색으로 꾸며 놓았지만....차라리 진한 김치찌개가 나을 뻔한 영화였다. 한국 영화를 로컬라이제이션(localisation)하기에는 아직 좀 어색한 느낌을 지우지 않을 수 없었다. 혹은 글로벌 하게 만든 영화에 한국을 넣으니 그게 안 어울리는 건가. 리뷰 사이트에서 이 영화의 리뷰 별은 꽤 많았는데, 아마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