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월간 다이어리

1st Feb 2014

진희 in NZ 2014. 2. 5. 13:22
반응형


옆집 플랫메이트가 오토바이 라이딩을 시켜준다고 해서 얼씨구나 하고 따라 갔다 온 Orewa beach. 마침 학부모와 아이들이 나와서 서핑과 수영을 동시에 하는 경주가 진행되고 있었다. 수영을 배우지 않으면 안 되는 환경이라 어릴 때 부터 물과 친숙한 모습이 나에게는 부럽다 (왜냐면 난 물이 무서워 ㅜㅜ) 이번에 새 직장에 취직되고 안정되면 올해 목표는 수영을 배우는 걸로. 



서핑보드를 들고 달리는 아이들 주위에 학부모들이 사진을 찍고 응원해주고 있다.



오토바이 10년 베테랑 옆집 플랫메이트. 14살 때부터 오토바이를 타온 이 친구, 표지만 보고서는 이 사람이 어떤지 판단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알았다. "you should get a tattoo"라는 코멘트를 남긴 온 몸에 타투 많은 이 친구



사진불펌






오레와 비치는 좋은 게 물 수면이 낮아서 아이들이 놀기에 딱 좋고 모래가 곱다. 오토바이 라이딩을 거의 처음해서 새로운 경험이였다. 






반응형

'개인적인 것 > 월간 다이어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어를 잘할 수 있는 방법  (0) 2014.04.11
20140225  (0) 2014.02.25
1st Feb 2014  (0) 2014.02.05
뉴질랜드 여러가지 꽃들  (2) 2014.01.27
뉴질랜드 바다  (0) 2014.01.08
2014년 블로그 생활 다시 하기 - 뉴질랜드에서  (0) 2014.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