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결혼8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11 - 브라이드메이드(Bridemaids)와 그룸스맨(Groomsmen) "브라이드메이드? 난 그런 거 필요 없는데-_- 꼭 해야 해?" "나 두명 할 거니까 너도 두명 해야지 균형 맞추려면" 확실히 한국에서 하는 결혼과 다르구나를 느꼈을 때는 브라이드 메이드와 그룸스맨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을 때다. 나에게 브라이드메이드를 정하라니, 공주놀이할 때도 공주보다 그 옆에 시종역할이 더 편한 내가, 심지어 결혼식 중심에 있는 것도 모자라 메이드(maid)까지 두어야 한다니. 브라이드메이드 (Bridemaids) 여자 측의 들러리를 브라이드메이드라 한다. 브라이드메이드는 브라이드(Bride) 즉 신부의 메이드(maids) 역할을 하는데, 신부가 원하는 사람으로 무조건 뽑는다. 브라이드메이드 기준은 브라이드와 얼마나 '친한가' 인데, 후에 서술하겠지만 '친한가'도 중요하지만, '신부를.. 2018.06.15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9 - 혼인 신고와 주례자 구하기 이번 글에서는 결혼식에서 중요한 역할 중의 한 명, 바로 주례자에 대한 이야기와 혼인 신고 절차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한다. 한국은 결혼식을 하고 난 후 혼인 신고를 자신이 사는 주소지의 동사무소에 가서 하는 것이 일반적인 절차이다. 결혼식 전이나 후나 언제까지 혼인신고를 해야 하는지 상관이 없고, 결혼식을 생략하고 그냥 바로 동사무소에서 혼인신고만 해도 법적에 대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 것에 비하면 뉴질랜드에서의 결혼식은 조금 다르다. 뉴질랜드에서 결혼 하기로 했으면 두 가지 방법으로 혼인 신고를 할 수 있다. 첫째, 레지스트리 사무실이나 지정된 장소에서 간단하게 밟는 절차.둘째, 법적 대리인을 통한 외부에서 결혼하는 절차. 가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혼인 신고에 대한 폼을 작성하고 난 후 등.. 2018.05.04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8 - 게스트 리스트와 자리 배치 "누구는 초대 하고 누구는 초대 안한다고? 그게 말이 돼?" 해외 결혼식과 한국 결혼식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아마 이 부분일 것이다.바로 초대한 사람만 결혼식에 참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초대장을 거의 뿌리다시피 해서 회사 사람들한테 나눠줘야 하고, 친척, 가족, 부모님의 친구, 초대장 하나를 가지고 여러명이 오는 등, 신랑, 신부가 안면도 모르는 사람들이 오는 경우가 다수다. 하지만 뉴질랜드 내 대부분의 결혼식 경우 초대 받은 사람만 결혼식에 올 수 있게 된다. 서양남자 P와 나는 가족이 아무래도 해외에 있다보니 친척들이나 친구들이 많이 없었고, 많아봐야 70명 정도로 예상하고 게스트 리스트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게스트, 누구를 부를까? 저번 글에서 청첩장에 대해 작성했는데, 이 invitatio.. 2018.04.19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6 - 포토그래퍼, 비디오 그래퍼 찾기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누군가 나에게 제일 중요한 것 하나를 꼽으라고 묻는다면 첫째도 '사진' 둘째도 '사진' 셋째도 '사진' 이라고 할 만큼 나에게 사진은 가장 중요한 것이다. 아무래도 내가 사진에 대해 문외한이 아니고, 포토그래퍼인 사람들을 주위에 꽤 많이 봐 온데다가, 필자가 사진에 대한 하이-스탠다드가 엄청 높았기 때문이다-_- 다들 그러지 않는가, 남는 건 결국 사진이라고..... 그래서 쓸데없는데 돈을 잘 안쓰는 내가, 얼마가 들든 사진에 대한 돈은 크게 아끼지 말자로 서양남자 P에 밀어 부치다시피 해서 동의를 얻었다. 몇가지 한국과 다른 점을 설명하자면, 해외는 결혼식 전에 하는 스튜디오 촬영이 없다. 한국은 결혼식 전에 촬영하는 스튜디오 촬영이 있고 그 사진으로 청첩장을 만드는 게 수순인데, .. 2018.03.28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4 - 웨딩 플래너 만들기 외국 영화들을 보면 웨딩 플래너라는 직업이 있다. 웨딩플래너는 한 마디로 당신의 모~든 웨딩을 다 짜주고 계획해주는 사람. 한국에서는 웨딩홀이나 스드메?를 예약할 때 그런 비슷한 보조를 해주는 사람이 있지만 웨딩 플래너라고 개인이 프리랜서처럼 혼자 다 하는 것은 정말 드문 케이스. 결혼 준비 하면서 왜 웨딩플래너라는 직업이 왜 필요한 지 절실히 알게 되었는데, 정말 하나 하나 다 체크하고 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결혼식 컨셉 부터 시작해서 (색깔이며 데코레이션), 브라이드 메이드(들러리)의 드레스. 신발, 악세서리, 결혼식 끝나고 셔틀버스 대절 예약, 헤어, 메이크업, 첫 댄스, 게스트 북, 포토그래퍼, 비디오그래퍼 고용, 결혼식 당일 스케쥴, 초대장 디자인, 누굴 초대해야 하고 각 테이블 .. 2018.03.11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3 - 베뉴(Venue) 정하기 자 지역을 정했겠다 (전 편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나라를 정하는 게 제일 큰 고민이였다). - 전 편 보러가기 이제 베뉴(Venue), 즉 예식장을 보는 일이 두번째 일이였다. (예식장을 여기서는 베뉴라고 부른다) 예식장을 맨 먼저 정해야 청첩장도 찍고, 몇 명 초대할 수 있는 지 대략 감도 오고, 돈도 얼마나 나갈지 예상 금액도 그려지고 그러는 법. 뉴질랜드에서는 한국에서 볼 수 있는 웨딩만 하는 웨딩홀은 많이 찾아볼 수 없다. 그 대신 다양한 옵션들이 있는데, 1 - 성당이나 교회 2 - 와이너리 (포도 농장이 같이 낀 와인 농장) 3 - 개인이 운영하는 사유지 (뭐 집 치고는 좀 괜찮고 숙박 제공하는 그런 종류)4 - 공공장소 (커뮤니티 홀)나 스포츠 클럽 5 - 시청6 - 한국의 웨딩홀과 비슷한 개.. 2018.03.06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2 - 예산 금액 (Budget) 잡기 결혼식을 위해 쓸 예산 금액을 잡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금액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규모가 달라지고, 결혼 자체의 컨셉도 바뀌기 때문이다. 2017년 뉴질랜드 평균 결혼비용을 알아본 결과 $35,000불.(한국 돈 2천 7백만원) 이라고 하는데, 라디오에서 들은 금액은 $54,000이라고-_-도 한다. 결혼식 비용에 들어가는 것들은 주로 - 베뉴(Venue): 결혼하는 장소, 결혼식 장- 부페 및 술과 음료 - 신랑의 정장, 신부 드레스 및 꾸밈비- 웨딩 플래너 (고용하고 싶다면)- 신랑 신부의 들러리들 꾸밈비 (드레스, 신발 등)- 포토그래퍼 또는 비디오그래퍼- 꽃 장식 및 그 외 데코레이션- 웨딩 케잌- 주례사 하시는 분 (Celebrant)라 함- DJ 및 밴드 (음악 담당)- 초대장 및 땡큐 .. 2018.02.01
[뉴질랜드 국제 연애] 웰컴 투 웨딩월드 1 - 어느 나라에서 결혼을 하지? 저번 글을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동양여자인 나와 서양남자 P는 그렇게 호수 앞에서 팟타이를 먹다가 프로포즈를 받고 약혼 하게 되었다. 글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 그렇게 된 우리 사이 외국 남자들은 결혼을 기피한다는 여러가지 다른 사람들의 의견도 많았지만, P는 의외로 결혼은 꼭 해야 한다는 입장이였던지라 (의외로 영국사람들이 이런 면에 꽤 보수적인 듯) 프로포즈를 하자마자 일주일도 채 안되서 우리는 바로 결혼 계획 모드로 돌입했다. -_-+ 1. 지역 일단 첫번째는 P나 나나 뉴질랜드 태생이 아닌지라 일단 어느 국가에서 결혼을 할 것인가? 가 결혼 계획을 하는 시작점이였다. 그리고 그 뒤에 덧 붙이는 질문은 결혼을 한 곳에서 한번 할 것인가, 각 나라에서 한번 씩 두번을 할 것인가? -_- 서양남자 .. 2018.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