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여행/북섬

[뉴질랜드 북섬 여행] 혹스베이 와이너리 투어

by 뉴질랜드 외국인 2018. 2. 5.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뉴질랜드 혹스베이 와이너리 투어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혹스베이(Hawke's bay)는 뉴질랜드 북섬에 있는 지역입니다. 네이피어(Napier)와 헤이스팅스(Hastings)가 있는 도시가 있는 도 (경기도, 충청도 처럼) 개념의 지역입니다. (혹스베이도??) 아래 지도 참조



뉴질랜드 북섬 혹스베이 지역



혹스베이는 오클랜드에서 5시간 정도, 웰링턴에서 4시간 정도 차로 달리면 있는 지역입니다. 이 지역은 건조하고 날씨가 좋아서 와이너리로 유명합니다. 이 지역에 30곳 이상이 넘는 와이너리들이 있는데 필자는 4군데를 다녀왔습니다.



1) 테 마타 (Te Mata) 와이너리 (https://www.temata.co.nz/age-gate)


테 마타 언덕 이름을 따서 지은 와이너리입니다. 필자가 갔을 때는 키위들 보다 외국인들의 비율이 많았습니다. 테 마타 와이너리는 다른 와이너리 들보다 좀 더 오래 되었다고 합니다.





와이너리를 가면 5불~10불 사이의 금액을 내고 테이스팅 즉, 시음을 할 수 있습니다. 인 수로 내야 하며 잔 하나를 쉐어하는 것은 실례되므로 하지 않습니다. 

시음을 하면 항상 맛이 가벼운 화이트 와인부터 시작해서, 진한 레드 와인, 그리고 옵션으로 디저트 와인 등을 마십니다. 





총 5잔~7잔 정도 종류 별로 마시며 아래 사진 처럼 딱! 세 모금 시음 할 수 있는 정도로 따라 줍니다. 

와인을 따라주면서 와인에 대한 설명을 해주는데 어떤 맛이 난다, 어떤 향이 난다 등 특징을 이야기 해주기도 하고, 해당 와인에 어울리는 음식을 추천하기도 합니다.





2) 비치 하우스 (https://www.beachhouse.co.nz/)


테 마타 다음으로 간 비치 하우스 와이너리입니다. 가족 단위로 하는 와이너리라 다른 곳들보다는 좀 더 시골스러운 느낌의 비치 하우스 와이너리 였습니다. 

젊고 좀 잘난척? 하는 콧대 높은 키위들이 갈 만한 곳의 느낌은 아니였지만 오히려 이런 느낌이 더 좋았습니다. 





이 곳에서도 시음을 했는데 레이즐링(Rieseling) 타입의 와인이 달달하고 맛있어서 한 병 구입 했습니다. 

시음의 목적은 자신의 입맛에 맞는 와인 타입을 찾을 수 있으면서도, 현지 와이너리에서 바로 도매가로 구입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어떤 와인들은 와이너리에서만 구매 할 수 있습니다.





3) 처치 로드 (http://www.church-road.co.nz/)



처치로드는 꽤 유명한 와이너리인데요. 처치 로드에 갔을 때 점심 시간이라 점심을 먹으려고 왔는데 북킹이 다 차서 예약번호로 기다려야 했습니다. 처치로드 내부에 인테리어와 벽, 천장이 멋있었습니다.






시음을 하는데 4가지 종류 타입의 시음이 있어서 가장 기본 시음을 선택했습니다. 10불 정도 했던 것 같네요. 테이스팅 도와주시는 분이 친절했습니다. 





와인 시음을 하면서 계속 투어를 하다보면 술이 쎈 분들은 괜찮을 수 있겠지만, 필자 같이 술이 약한 사람들은-_- 와인 시음만 해도 술이 취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와인 시음하는 테이블 근처에는 항상 버켓이 있어서 와인을 마시다가 다 마시기 싫거나 맛이 없으면 버릴 수 있습니다.





많은 와이너리들이 멋있게 꾸며진 경우가 많아서, 결혼식장으로 대여하기 딱 좋은 장소들 중 하나입니다. 많은 커플들이 와이너리에서 결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 유명한 와이너리는 최소 2년 전부터 예약을 해야... 합니다. -_-





그렇게 시음을 하다가 예약을 했던 점심 테이블이 자리가 났다고 해서! 음식을 주문했습니다. 제가 먹은 건 연어, 친구가 먹은 건 양고기 샐러드.







처치로드의 와이너리는 공장도 있고 규모가 커서, 와이너리 투어, 박물관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유료, 예약 필수)





4) 미션 와이너리 (http://www.missionestate.co.nz/)


미션 와이너리는 카톨릭 사제들이 와인을 직접 만들었던 곳으로 다른 와이너리와 다르게 좀 더 다른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외관도 다른 와이너리들보다 오래 된 집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 옛날에 잘 살던 집 느낌.. 혹스베이 지역에서 가장 오래 된 와이너리인 걸로 알고 있는데..





카톨릭 사제들이 묵었던 곳이라 이렇게 미사를 봤던 장소들과 사진들이 있었습니다. 그냥 시음을 하러왔는데 무슨 박물관 처럼 건물 내부를 둘러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따로 레스토랑과 분리되어 있었습니다. 




여기까지 왔으니 여기서도 시음을 했는데요. $5불 정도 였는데, 읭? 와인잔을 기념으로 주는 것이였습니다. (오예)

오히려 가져가기 싫으면 기부금을 약간 내야 하더군요 ㅎㅎㅎ





이 미션 와이너리에 와인잔도 그렇지만, 이 곳에서만 살 수 있는 기념품 같은 것도 팔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곳에서 디저트 와인을 마셨는데! 우와 너무 맛있어서!! 그리고 다른 디저트 와인들보다 싼 편이라 ($20불) 한 병 또 구매했습니다. 한 병 더 살 걸.. 





와인 정말 좋아하시는 분들은 와이너리에 한번 왔다 하면 몇 댓병씩 사가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외지인들은 해외 배송으로 몇 박스 가져가기도 합니다.  

그래서 외지인 + 말끔하게 차려입은 정장 + 돈 많아 보이면 와인 시음을 하는 동안 와이너리 직원이 와인에 대한 설명을 열심히 해서 ㄷㄷ 한 방에 여러 병을 사가도록 유도하는 것이 시음의 목적입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아니면 와이너리 문화 때문인지 몰라도) 반바지, 청바지 차림으로 가는 것보다 옷을 좀 차려입고 가야 하는 그런 문화가 있습니다. 약간 snob한, 콧대 높은 사람들만 취급하는 듯 해서-_- 가끔 기분이 언짢을 때도 있었습니다. 





미션 와이너리의 포도 밭 





와이너리도 참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ㅎㅎ 사람마다 입 맛이 달라서 추천하기는 힘든데, 전 개인적으로 샤도니 와인 타입은 안 좋아하고, 레드보다 화이트 와인, 특히 디저트 와인 (달달한 것)을 좋아하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 혹스베이 지역은 레드와인보다는 화이트 와인이 좀 더 강하다고 하더군요.

혹스베이 지역에 오신다면 한 두 군데 현지 와이너리 시음을 해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