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인적인 것/주워 배운 것들

한국 책 해외배송 - Yes24와 교보문고 해외배송 가격





해외에 살면서 아쉬운 것 중 하나는 한글로 적힌 책을 접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평소에 책을 자주 읽지 않지만 가끔씩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들때면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 물론 영어로 적힌 책을 읽을 수 있지만, 한글로 적힌 문장을 읽을 때와 받아들이는 느낌이 확실히 다르다. 영어 책을 읽다가 한글 책을 읽으면 마치 스펀지처럼 내용이 쫙 흡수가 되면서 금방 이해된다. 그런 느낌 때문에 더 한글 책을 찾는달까?




내가 좋아하는 웹툰이 있는데 바로 어쿠스틱 난다. 이 작가분께서 에세이 집을 내셨다길래 궁금해서 난생 처음으로 한국에서 해외로 책을 주문하기로 결심. 찾아보니 Yes24와 교보문고에서 해외배송이 가능했다.


일단 Yes24 아이디가 있어서 책을 한권 담고 결제를 하는데 버그인지 뭔지, 해외배송인데 자꾸 국내 우편번호를 찾으라 그래서 세번 정도 시도하다가 포기-_-.... 그래서 교보문고 웹사이트에 가입하고 책을 바구니에 담기 시작했다. 에세이집을 한권 담다가, 내가 좋아하는 유시민 작가 책을 하나 더 담고 (그분의 인세를 위하여), 또 제목이 끌린 [언어의 온도]라는 책을 담았다. 


교보문고와 Yes24는 해외배송을 하지만 이용하는 배송업체는 다르다. Yes24는 우체국EMS 업체와 DHL이라는 생소한 업체를 사용한다. EMS가 더 비싸지만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DHL은 예상하지 못한 세금 같은 부가세가 더 나온다고 한다.

 

교보문고는 많이 들어본 배송업체 - 페덱스(Fedex)로 배송을 한다. 워낙 유명하다보니 신뢰할 수 있는 업체이지만, 권 당으로 배송비를 책정해서 비싸다. 세권을 주문했는데, 배송비가 책 비용보다 더 비쌌다-_- 책 총 비용은 39000원인데 배송비는 41000원. (털썩) 하지만 Yes24에서 겪은 버그때문에 이미 시간을 많이 소비하는 바람에 그냥 결제해 버렸다. 


다시 Yes24 웹사이트로 돌아가서 가격 비교를 위해 똑같이 세권을 결제하려고 하니 그제서야 버그가 없어졌다. (뭐야, 한권 산다고 하니 까칠하게 군거임?) 가격은 우체국과 DHL 둘 다 페덱스보다 쌌다. 하지만 흥미로운 것은 한권만 살 경우에는 교보문고보다 비싸다는 점!


한권 구매 = 교보문고

그 이상 구매 = Yes24


해외거주하는 사람들은 책을 한 권만 사지않고 대체로 여러권을 한꺼번에 구매하니 Yes24가 더 낫다고 볼 수 있다. 페덱스는 한국에서 뉴질랜드까지 대략 10일 정도 걸렸다 (주말포함) 이 정도면 양호하다.


한글 책들을 보니 마음이 두둑하다. 한동안 이 책들을 즐길 듯... 하지만 벌써 한권은 그날 받자마자 바로 그 다음 날에 다 읽어버렸다. 다음번에는 Yes24에서 우체국 택배로 결제 해 봐야겠다. 






  • 신도창 2018.05.14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yes24를 애용하는 편인데
    Yes24의 가장 큰 장점은 중고서적이라고 생각해요.

    중고서적 가격으로 새 책과 같은 품질을 가지고 있는
    서적이 많기 때문인데
    위에 언급하신 팁은 꿀팁이네요.
    단일 주문은 교보문고, 복수 주문은 yes24군요.

    팁 감사합니다.

  • 블링리 2018.05.15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hl은 개인보다는 법인쪽에서 특히 한국에서는 회사에서 땡겨올때 압도적으로 잘나가더라구요 기를 못쓰는 페덱스ㅠ 생각보다 꽤 오래걸리네요ㅇㅅㅇ 이참에 킨들이용하여 ebook 을 이용해보시는것도ㅎㅎ

    • 압도적으로 잘 나간다는 말은 배송 선택할 때 사람들이 잘 이용한다는 말씀이시죠? ebook 도 생각해보는데 제가 보려고 하는 책들은 ebook으로 잘 안와서요 ㄷㄷ

  • kawakawa 2018.05.22 1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ship2u 이용합니다. 책뿐만 아니라 다른 쇼핑도 여러가지 묶음배송 해서 한꺼번에 받을 수 있어요. 배송비도 EMS보다 훨씬 저렴하구요. 기간은 EMS보다는 며칠 더 걸리지만 나쁘지 않아요. 늘 눈팅만 잘하고 있다가 도움이 되실 듯 해서 글 남깁니다^^

  • kawakawa 2018.05.25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넹, 저도 뉴질랜드 살아요.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미국에서 뉴질랜드로... 이렇게 배송대행 해주는 오클랜드에 있는 회사에요.
    (이 회사랑 아무관련 없어요 -- ;;; 혹시 오해하실까봐 ㅋ)

  • 구글 검색중에 우연히 발견하고 들어와서 한참을 읽었네요.
    이글을 보고 생각나서 말인데, 외국사는 분들은 책때문에 한국산 리더기를 많이 애용하시더라고요.
    리디북스가 해외결제가 간편해서 주로 사용하는 것 같았습니다. 알라딘도 해외결제가 되긴하는데 비싸다고 들었어요.
    네이버에 유명한 e북카페가 있으니 참고해보시는것도 .. ^^

    • 안녕하세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직업 특성 상 컴퓨터 모니터를 너무 많이 봐서 책을 읽을 때만큼은 모니터를 멀리하고 싶어서 종이를 애용하는데,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 안녕하세요? 오클랜드 적응 잘 하고 계신지요? ㅎㅎㅎ 어제 많이 당황하셨겠습니다. 그런 기회를 자주 가지다 보면 조금씩 덜 부담스러울 것이라 생각합니다 ㅎㅎ 힘내세요.

    • 말하기 듣기가 문제라면, 책보다는 동영상 시청 처럼 직접 듣고 말하는 걸 따라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너무 진부하지만) 미드 프렌즈가 정말 쉬운 대화법을 가르쳐줍니다. 저 같은 경우는 1시즌 1화부터 "What if I'm a shoe?" 처럼 What if를 골격으로 배우고, 이것을 응용해서 써먹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What if I have sushi for lunch instead of burger?" 처럼 말입니다. 대화법으로 된 문장을 많이 보고 그것을 말하는데 사용하는 법을 추천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저렇게 배송비 쓰실려니 .. 마음이 아파서 댓글 남김니다.

    하울로지스로 책 보내시고 그냥 배송 신청하시면 됩니다.

    기간도 EMS보다 빠르고(최대 5일) 비용도 최대 60%정도 저렴합니다.

    한 번 꼭 이용해보세요

    www.haulog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