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123

2018년 12월 일기 - 장기휴가, 올해 한 일. 1. 오늘부터 다음 달까지 5주 간 휴가를 간다. (아 정말 오랫만의 휴가) 런던부터 시작해서, 파리, 베른, 부다페스트, 빈, 프라하, 베를린 그리고 에딘버러까지 유럽을 크게 돌 계획이다. 원래 한 두 개 국가만 보고 와야지 라고 생각했지만 각 나라가 가깝다보니 여기도 가보고, 저기도 가보자 하다가=_= 본의 아니게 큰 여행이 되어버렸다. 영국과 아이슬란드 (솔직히 이 둘은 별로 유럽 느낌같지 않다;) 외에 정말 메인 유럽을 갈 생각하니 기대된다. 그래서 월간 일기 미리 땅겨 쓰는 중. 2. 위의 사진은 내가 앉는 자리-_-; 청소하시는 분이 내 자리에 이렇게 크리스마스 태슬로 데코를 해주셨다. 나만 크리스마스 느낌 물씬 3. 올해 했던 것이 무엇이 있을까 하고 대략 적어보면 - 결혼 준비한 것- 결혼.. 2018. 12. 21.
[뉴질랜드 회사 생활] 2018년 회사 크리스마스 파티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 온 회사 크리스마스 파티 (시간이 참 잘 간다=_=)뉴질랜드의 많은 회사들은 12월 중에 회사 내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데, 우리 회사도 저번주 금요일에 크리스마스 파티와 함께 액티비티를 진행했다. 2017년 크리스마스 파티 글 보기 2016년 크리스마스 파티 글 보기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 글 보기 여태껏 크리스마스 파티를 사진만 찍으면서 관찰자로 참여했다면, 이번에는 직접 게임을 하는 일원으로 참여 하는걸로.. 이번 크리스마스 테마는 Chase Point. 핸드폰으로 지도를 보면서 지정된 위치에 가서 퀴즈도 풀고 미션도 하면서 제일 많이 포인트를 얻는 팀이 이기는 방식이었다. 미션이 여러곳으로 흩어져 있기 때문에 웰링턴을 누비면서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길로도 가보고 생각보.. 2018. 12. 12.
[뉴질랜드 이민] 뉴질랜드 페미니즘에 대한 주한 뉴질랜드 대사의 생각 (기사 펌)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인터넷 서핑 중 뉴질랜드에 대한 좋은 기사가 하나 나와서 공유하고자 소개 해 드립니다. 제 블로그 중에 제일 핫?한 글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뉴질랜드 페미니즘에 대한 글입니다. - 글 보러가기 한국도 그렇지만 요새 전 세계적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여러가지 활동이나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는데요. 그만큼 뜨거운 감자이기도 하면서 동시에 민감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뉴질랜드가 한국 내에서는 페미니즘의 나라라고 오해 아닌 오해?를 받고 있는데요. 이런 문제에 대해 실제 뉴질랜드 사람은 어떻게 생각을 하는지 이 기사가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 퍼왔습니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의 가짜뉴스 거르기 - 글 보러가기 뉴스 중에 제일 핫한 질문 세 개를 공.. 2018. 1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