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라이프/애견생활

[뉴질랜드 애견일기] 강아지를 기를 때 관리해야 하는 것들

by 뉴질랜드 외국인 2020. 4. 8.

강아지를 기르면서 생각하지 못했던 개 관리를 기르면서 하나씩 알게 되었다.

그래서 혹시나 반려견을 키우고자 하는 사람들이 키우기 전에 이런 것까지 관리를 해야합니다~ 라는 가이드 차원에서 글을 몇가지 적고자 한다.

 

 

1 - 개도 자주 이를 닦아야 한다

 

개도 이빨을 닦아야 한다는 걸 알았지만 자주 닦아야 한다는 건 생각하지도 못했다. 일주일이나 한달에 한번 닦을 줄 알았는데 일주일에 최소 두,세번은 닦아주어야 한다. 개들은 이빨 닦는 걸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인내심을 가지고 제대로 닦아주기까지 최소 한 달 이상은 걸리는 것을 감안하고 시작해야 한다. 강아지가 고집 부리면서 절대 안 닦으려고 하는데 끝까지 포기하면 안 된다.

 

 

2 - 발톱도 시기에 맞춰서 잘라줘야 한다.

 

강아지가 걸어다닐 때마다 바닥에 따각따각 소리가 난다면 발톱을 잘라줘야 하는 타이밍이다. 평소에 발을 만지는 것에 대해 거리낌이 없도록 훈련을 해야 발톱을 자르기 쉽다. 너무 짧게 자르면 신경을 거드려서 피가 나므로 일주일에 한번, 자주 잘라주되 너무 많이 자르지 않도록 한다.

  

 

3 - 귀 청소도 최소 한 달에 한번, 목욕도 한 달에 한 번 정도.

 

목욕은 필자 같은 경우 한달에 한번 정도 시킨다. 한 달정도 되니까 개기름처럼 빤딱빤딱한 것이 떡져보여서 목욕을 시키는데, 목욕 시키는데 화장실이 털로 지저분해 져서 개 목욕시키고 화장실 정리까지 하는데 한 시간 정도 걸리는 듯 하다. 게다가 눈치는 빨라서 간식으로 유혹을 하는데 또 그게 10분.

 

귀 청소는 코나(필자의 반려견 이름)가 알코올 냄새 때문인지 나를 피할 정도로 질색하는 것 중에 하나다. 그래서 문을 다 닫아놓고 좁은 공간에서 눈을 마주치면서 '너 이거 해야 해' 라고 싸인을 주면, 마치 세상을 다 잃은 듯한 얼굴로 자포자기로 받아들인다.

 

 

 

 

4 - 항문낭 짜주기

 

전어언혀 생각지 못했던 이 것, 바로 항.문.낭! 코나가 5개월 쯤 되었을 때 엉덩이를 길 바닥에 문지르길래 왜 그런가 하고 인터넷에 찾아보니 항문낭이 찼기 때문에 항문낭을 짜주어야 한다고 해서 찾아봤는데...  

 

극혐이므로 비위가 약하신 분들은 누르지마세요 링크

 

경악의 항문낭

강아지 입에서 물고기처럼 비릿한 냄새가 나도 항문낭을 체크해야 한다. 항문낭에서 나오는 액체의 냄새가 꽤나 역한데 비린 냄새가 강하다. 주로 목욕하기 전에 짜주므로 한달에 한번 정도 짜준다. 

 

 

 

 

 

 

5 - 갖가지 병 치레; 설사, 구토 또는 전염성 질병들

 

아직 강아지라 소화기관이나 전체 건강이 다 발달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밥을 너무 많이 주거나 뭘 바꾸면 설사나 구토를 하고 강아지들 사이에 전염성이 있는 잔치레를 여러가지 할 수도 있다. 강아지를 이뻐이뻐할 때 입 주변이나 귀, 강아지 입 냄새, 똥꼬 주위를 조심스럽게 살펴보면서 어디가 문제가 있는지 조기에 발견하는 것을 추천. 

 

그리고 똥을 처리할 때도 그냥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똥 모양이 어떤지, 묽지는 않은지, 색깔은 어떤지도 체크하는 것이 좋다. 예전에 임금의 똥을 보고 건강을 체크했듯이 개들도 똥 모양을 보면 대충 건강을 체크할 수 있다. 

 

 

Dog Warts - 전염성이 강하고 많은 강아지들이 한번씩은 걸린다는 이 것. 따로 치료는 하지 않고 건강을 위해 추가적인 supplier를 주는 걸로 해결을 봄 

 

 

전체적으로 마무리 하자면, 이 모든 관리들을 개들이 싫어하는 것들이므로 개를 어루고 달래서 하던지 아니면 굳은 마음가짐으로 개가 포기하고 상황을 받아들일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이쯤해서 코나의 최근 사진 두 장.

 

 

세상 편하게 자는 코나

 

으이구 장난끼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konainwelly/ 계정도 만들어서 최근 근황 사진을 확인할 수 있으므로 팔로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