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남섬 여행] 넬슨 호수 국립공원 트램핑 - 2

2019.05.11 16:41뉴질랜드 여행/남섬

저번 글에 이어 작성합니다 - https://korean.jinhee.net/476

 

[뉴질랜드 남섬 여행] 넬슨 호수 국립공원 트램핑 - 1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정~말 오랫만에 산행에 대한 글을 작성합니다.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넬슨 호수 네셔널 파크에 2박 3일 트램핑을 다녀왔는데요. 제가 했던 트램핑 트랙을 보시려면 아..

korean.jinhee.net

헛에서 하룻밤 자고 일어나니 벌써 많은 사람들이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대부분 9시면 잠을 청하는 분위기여서 평소보다 일찍 자고 일어났는데도 더 부지런한 사람들은 이미 아침을 먹고 헛을 떠나고 있었습니다-_- 알람이 필요없이 미리 일어난 사람들의 분주한 소리에 저절로 일어났습니다. 

 

강제 기상으로 보게 된 멋진 해돋이 풍경

 

아침에 간단히 커피와 포리지(porridge)를 먹고 생각보다 1시간 빠른 아침 8시에 하산을 시작했습니다. 

 

하산은 케스케이드 트랙(Cascade track) 경로로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등산을 시작했던 시작점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총 세가지 길이 있는데요,

1) 첫 날 걸었던 로버트 릿지 트랙

2) 스페어그라스 헛을 거쳐가는 트랙(Speargrass track)

그리고 3) 케스케이드 트랙이 있습니다. 첫쨋날 걸었던 로버트 릿지로는 다시 가고 싶지는 않아서 (고소공포증 때문에) 바로 하산할 수 있는 마지막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제가 선택한 케스케이드 트랙도 상급자 레벨이기 때문에 겨울이나 비오는 날에는 위험한 경로이니 참고하세요.

그 전 날 카메라를 어깨에 걸고 걷다가 무서워서 주저주저하면서 움직이다가 카메라 캡을 떨어뜨리는 바람에-_-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짐) 초반 하산하는 동안에는 안전을 위해서라도 카메라를 가방에 넣고 하산을 시작해서 초반에는 사진이 없습니다.

 

하산 하는 길.

저 멀리 폭포가 보이네요.

 

저 밑에 그림자가 진 곳까지 내려가야 합니다. 하산 길은 올라가는 길보다 무릎에 더 힘을 주기 때문에 무리가 갈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등산 스틱은 정말 유용합니다. 이젠 없으면 걷기 진짜 힘듬.. 

 

 

1시간 정도 걸었을까요, 멀리서 보이던 폭포 아래까지 가까이 내려왔습니다. 가방을 내리고 간식시간을 가졌습니다. 제가 가져간 간식은 메이플 시럽으로 로스트 된 아몬드인데 뉴질랜드 뉴월드(New world)라는 수퍼마켓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100g 당 3.5불 정도.

 

여름이면 손 한번 담가 볼텐데 보기만 해도 추워보이는 폭포 ㄷㄷㄷ

 

하산이라 사진을 많이 찍지는 않았네요. 다 내려오고 나서 보니, 저 험한 경로로 내려왔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네요-_-

 

 

그리고 저 산등성이를 걸었다는 사실도 믿기지 않음-_-.. 

 

험한 부분을 내려온 이후로는 내내 숲을 걷는 트랙입니다.

아래 사진처럼 보이는 오렌지 색 화살표가 트랙 가이드이기 때문에 어디로 가야할지에 대한 표지가 크게 없다는 점 유의하길 바랍니다. 

 

오렌지 화살표 잘 보이시나요? :-)

 

 

숲속을 걷는 일은 어쩌면 지루한 트랙일지도 모릅니다. 나무에 다 막혀서 풍광을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잘 걷다보면 이쁜 버섯과 신기한 식물들을 볼 수 있습니다. 

 

산행을 시작한 지 6시간. 오후 3시쯤 되었을 때 콜드워터 헛(Coldwater hut)에 도착하였습니다. 호수가 바로 앞에 있는 조그마한 헛인데요. 정원 12명만 잘 수 있는 작은 헛입니다. 

 

 

이 헛은 북킹은 따로 필요없고 먼저 오는 사람이 자리를 선점합니다. 이런 시스템의 헛은 돈을 가져가서 헛 안에 있는 작은 박스에 돈을 넣으면 됩니다. 일인 당 5불~10불의 싼 가격. 게스트 북에는 누가 왔다갔는지 사람들이 적어놓고 갑니다. 적는 이유는 혹시나 산에서 길을 잃거나 조난 당했을 때 어디로 갈 것인지 그 전날 이렇게 적어놓은 게스트 북으로 추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말 작죠? 이렇게 2층 침대로 된 것을 벙크베드(bunk bed)라고 합니다. 메트릭스 수대로 사람이 잘 수 있습니다. 

 

헛이 춥기 때문에 불을 때웁니다.

나무는 없으면 근처에서 주워오거나 아니면 헛 안에 있는 나무로 해결합니다. 

 

 

이 날은 저희 말고도 다른 세 커플이 이 헛에 머물렀는데요. 두 커플은 젊은 남녀 키위 커플, 한 커플은 아버지와 아들이었습니다.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인데, 서로 만나서 인사도 하고 대화를 하며 저녁을 보냈습니다. 오후 3시에 도착해서 시간이 많이 남았던 지라, 불 앞에 앉아 책을 읽고 사람들과 이야기하며 조용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헛은 전기가 없는 관계로 해가 지고 나서는 머리에 쓰는 토치를 사용했습니다. 머리에 쓰는 헤드 토치는 꼭 필요한 장비중 하나입니다. 뉴질랜드에 많은 헛이 전기가 없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다음 날 아침은 레이크사이드 트랙(Lakeside Track)을 걸어 주차장으로 가는 일정입니다. 

 

 

호수옆을 따라 걷기 때문에 다른 일정보다 훨씬 쉬운 트랙입니다. 

중간에 사이드 트랙으로 위스키 트랙(Whisky track)도 들렸다 옵니다.

10분 정도 밖에 안 걸리기 때문에 부담없는 사이드 트랙이었습니다.

 

 

멀리 걸었던 길을 되돌아봅니다. 안개가 껴서 경치가 너무 멋졌네요.

 

 

자, 이제는 우리가 문명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핸드폰 시그널이 안 터져서 문명과 이틀 간 떨어져 있었습니다. 인터넷에 너무 중독되어 있는 시간이 많을 수록 이런 기회를 일부러라도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사진 즐겁게 보셨나요? 뉴질랜드에는 아름다운 산행길이 많습니다.

필자가 걸었던 산행들을 보시려면 뉴질랜드 하이킹/트램핑 정보를 확인하세요 - https://korean.jinhee.net/notice/455



 


 

뉴질랜드가 궁금하신가요?

뉴질랜드 이민과 해외취업에 관한 글을 실은 책! <나는 뉴질랜드에서 일한다>가 출간되었습니다.

책 자세히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