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북섬 여행

[뉴질랜드 여행] 뉴질랜드 짧게 할 만한 반나절 하이킹(걷기) 모음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제가 이 블로그에 소개하는 하이킹(트램핑, 워킹) 중 대부분 하루 이상 걸리는 하이킹 루트들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얼마전에 뉴질랜드 삼림청?에서 가족이 즐길 수 있을만한 짧은 거리의 하이킹을 소개하였습니다. 원본 페이지를 보시려면 이 곳을 클릭http://www.doc.govt.nz/shortwalks총 14군데 코스를 소개하고 있으며 필자도 여행 하면서 알게 모르게 리스트 중 몇개를 했네요.&n..
[뉴질랜드 북섬 여행] 웰링턴 보타닉 가든(Botanic garden) 반나절 코스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오늘 웰링턴 날씨가 정말 좋아서 산책을 하다가 웰링턴을 둘러보기 딱 좋은 코스를 발견!! 해서 포스팅을 합니다. 웰링턴에 하루 또는 반나절 코스로 딱 좋을 듯 합니다. 1번 - 시내에서 웰링턴 케이블 카 (Wellington Cable Car) 타고 올라가기 웰링턴 시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표적인 곳 중에 하나가 바로 케이블 카를 타고 보타닉 가든에서 전망을..
[뉴질랜드 북섬 여행] 로토루아 곤돌라 + 루지(Luge) 체험 안녕하세요? 로토루아(Rotorua)는 뉴질랜드 북섬의 퀸스타운(Queenstown)이라고 할 만큼 관광지로 유명하며 주로 마오리족 전통 이벤트를 볼 수 있고, 지열활동이 활발한 곳이라 로토루아에 들어서면 유황 냄새로 반겨주는(?) 지역입니다. 유명한 지역인데도 로토루아에 대해 글을 한번도 안 썼네요.오늘은 북섬에서 관광지로 유명한 로토루아(Rotorua)의 곤돌라와 루지(Luge)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로토루아 전체 타운의 조망을 보..
[뉴질랜드 북섬 여행] 와이너리로 유명한 마틴버러(Martinborough) 자전거 여행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웰링턴에서 1~2시간 차를 몰고 가면 갈 수 있는 마틴버러(Martinborough)라는 곳은 와인을 생산하는 와이너리 마을로 유명한 곳입니다. 오클랜드에 와이헤케 섬(Waiheke Island)이 도시 근처에 있어 접근성이 쉽다면, 이 곳 마틴버러도 웰링턴에서 가까운 축에 속하는 와이너리 장소입니다.마틴버러 마을에 사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아서 한적한 편이지만, 와이너리를 찾는 로컬 관광..
[뉴질랜드 북섬 여행] 반지의 제왕, 호빗을 만든 장소 호비튼(Hobbiton) 호빗 마을 영화 세트장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5년 넘게 뉴질랜드 살면서 한번도 가보지 못한 반지의 제왕, 호빗을 제작한 곳을 이제서야 다녀왔습니다.호비튼 무비 세트장 투어에 대한 예약은 정식 웹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습니다. 웹사이트 링크는 여기를 클릭http://www.hobbitontours.com/ 온라인으로 예약할 때 투어는 다 똑같은 것이고, 다만 다른 점은 어디에서 출발지를 선택 하느냐의 차이입니다.차가 있으면 From the s..
[뉴질랜드 북섬 여행] 타라나키 산 도슨 폭포(Dawson falls)와 근처 하이킹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2017년 새해를 맞이해서 타라나키 산을 오르려고 했으나 날씨가 좋지 않은 바람에 산 정상 대신 도슨 폭포(Dawson falls)를 다녀왔습니다. 도슨 폭포(Dawson falls)는 타라나키 산에 있는 폭포이며 차로 올라갈 수 있어 가족이나 나이 있으신 분들도 갈 수 있는 곳 입니다. 뉴 플리머스(New Plymouth)에서 차를 타고 대략 1시간 정도에 있는 거리이며 위치는 아래 지도 참조 ..
[뉴질랜드 북섬 여행] 뉴 플리머스 (New plymouth) 전등 축제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 입니다.저번 크리스마스 휴가로 뉴 플리머스(New Plymouth)를 다녀왔습니다. 전 잘 몰랐는데 뉴스에도 날 만큼 꽤 큰 전등축제를 매 해 한다고 해서 2016년 마지막 날에 이 곳에 다녀왔습니다.  정식 이름은 TSB 뱅크 전등축제 (http://www.festivaloflights.nz/) 이고, 뉴 플리머스(New Plymouth)에서 크리스마스 시즌~ 연말까지 하는 축제인데 여름이라 ..
[뉴질랜드 북섬 여행] 잊혀진 고속도로(Forgotten Highway) 여행 2 전편에 이어서.. http://korean.jinhee.net/266 심플한 무덤 방문 후 다시 드라이브, 자갈밭이 한동안 이어지는데 필자 생각으로는 이 부분이 제일 길(도로)만 치면 자연 경관이 제일 아름다웠던 듯 합니다. 그래서 천천히 가라고 포장하지 않고 비 포장으로 놔두었는지도...잊혀진 도로에서 댐퍼 폭포(Mt Damper falls)라고 해서 잊혀진 도로 드라이브 하는 길에 잠깐 북쪽으로 빠져 나와 드라이브 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