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여행 91

[뉴질랜드 북섬 여행] 아름다운 오클랜드의 바다들

안녕하세요? 예전에는 몰랐던 오클랜드의 좋은 점을 필자는 웰링턴(Wellington)에 이사오고 나서야 몇 가지를 알게 되었는데요, 그 중의 하나는 바로 오클랜드(Auckland)의 바다입니다. 오클랜드의 날씨는 여름에는 최고 30도까지 꽤 올라가기도 하고 위도가 웰링턴 보다 낮아서 겨울에도 웰링턴에 비해 나름 따뜻한 편입니다. 그래서 오클랜드에 갈 만 한 여름 해변가 몇 군데를 소개합니다. 1. 미션베이 (Mission Bay)와 세인트 헤일리어스 베이 (St.heliers) 미션베이는 예전에 한번 포스팅 한 적이 있을 정도로 꽤 유명한 곳입니다. 예전에 포스팅한 글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여름 시즌인 12월부터~2월 주말의 미션 베이는 항상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입니다. 아이스크림 가게 및 일요일에는 마켓..

2017년 6월 일기 - 뉴질랜드 컴백

1. 뉴질랜드로 컴백홈. 두 달 넘게 뉴질랜드를 떠나있었다가 오니 기분이 묘하다. 춥지만 공기는 좋다. 카투만두에서의 먼지와 한국의 황사 덕분에 목이 까슬까슬했던 것이 없어지는 것 같다 2. 요 며칠 전에 키위 친구 차에 있던 물품들이 도난 당했다고 한다. 뉴질랜드가 한국보다 안 좋은 점 중 하나는 좀 도둑이 많은 것인데, 예를 들어 한국에서 흔히들 하는 카페에 노트북이나 핸드폰을 두고 화장실에 가면 거의 십중팔구는 도난 당한다. 차를 안전하게 주차해 놓더라도 만약 앞 좌석이나 창문에서 보일만한 귀중품, 가방 등이 있다면 한낮이더라도 깨 갈 수 있으니 뉴질랜드로 여행 와서 주의해야 한다. 필자의 차도 한번 당했는데, 자전거 타러 공원에 한 낮에 3시간 주차해 놓은 사이 차 앞 유리를 깨서 가방을 가져갔다..

[뉴질랜드 북섬 여행] 로토루아(Rotorua) 가볼 만 한 곳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최근 뉴질랜드 로토루아(Rotoura) 지역에 대해 포스트를 올렸었는데요. 이번에는 가볼 만 한 곳을 한번에 정리하고자 합니다.제가 썼던 곤돌라+루지에 관한 글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 http://korean.jinhee.net/279로토루아 레드우드에 관한 글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 http://korean.jinhee.net/281 1. 로토루아 박물관 - http://www.rotoruanz.com/visit/see-and-do/museums-galleries/rotorua-museum 로토루아 박물관 앞에서 찍은 사진은 로토루아의 대표적인 모습 중에 하나입니다. 전 오클랜드와 웰링턴에 있는 박물관에 다녀왔기 때문에 이 곳에는 직접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한번도 ..

[뉴질랜드 북섬 여행] 로토루아 곤돌라 + 루지(Luge) 체험

안녕하세요? 로토루아(Rotorua)는 뉴질랜드 북섬의 퀸스타운(Queenstown)이라고 할 만큼 관광지로 유명하며 주로 마오리족 전통 이벤트를 볼 수 있고, 지열활동이 활발한 곳이라 로토루아에 들어서면 유황 냄새로 반겨주는(?) 지역입니다. 유명한 지역인데도 로토루아에 대해 글을 한번도 안 썼네요. 오늘은 북섬에서 관광지로 유명한 로토루아(Rotorua)의 곤돌라와 루지(Luge)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로토루아 전체 타운의 조망을 보고 싶다면 스카이라인의 곤돌라가 최적의 장소인데요. 주소는 아래 구글 맵 참고. 정식 웹사이트를 보려면 여기를 클릭 - http://www.skyline.co.nz/rotorua/ 로토루아 곤돌라의 정식 이름은 스카이라인 - 이 스카이라인은 로토루아와 퀸스타운 두 지..

[뉴질랜드 북섬 여행] 반지의 제왕, 호빗을 만든 장소 호비튼(Hobbiton) 호빗 마을 영화 세트장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5년 넘게 뉴질랜드 살면서 한번도 가보지 못한 반지의 제왕, 호빗을 제작한 곳을 이제서야 다녀왔습니다. 호비튼 무비 세트장 투어에 대한 예약은 정식 웹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습니다. 웹사이트 링크는 여기를 클릭http://www.hobbitontours.com/ 온라인으로 예약할 때 투어는 다 똑같은 것이고, 다만 다른 점은 어디에서 출발지를 선택 하느냐의 차이입니다.차가 있으면 From the shire's rest나 Matamata I-site까지 운전해서 그곳에서 시작할 수 있고 (아래 지도 참조) 차가 없으면 로토루아(Rotorua)까지 차가 올 수 있는 옵션이 있습니다. 입장료는 79불. 한국 돈으로는 대략 6만원 정도. 호비튼 무비 세트장은 개인 사..

뉴질랜드 여행/북섬 2017.02.09 (10)

[뉴질랜드 북섬 여행] 타라나키 산 도슨 폭포(Dawson falls)와 근처 하이킹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2017년 새해를 맞이해서 타라나키 산을 오르려고 했으나 날씨가 좋지 않은 바람에 산 정상 대신 도슨 폭포(Dawson falls)를 다녀왔습니다. 도슨 폭포(Dawson falls)는 타라나키 산에 있는 폭포이며 차로 올라갈 수 있어 가족이나 나이 있으신 분들도 갈 수 있는 곳 입니다. 뉴 플리머스(New Plymouth)에서 차를 타고 대략 1시간 정도에 있는 거리이며 위치는 아래 지도 참조 도슨 폭포로 가는 길이 너무 아름다워서 차 안에서 사진 몇 장. 울창한 나무들이 옆으로 난 데다가 어떤 곳은 지붕처럼 감싸져 있기도 해서 우와 - 하며 찍었네요. 도슨 폭포 근처에는 비지터 센터와 롯지, 카페 그리고 짧게 걸을 수 있는 트랙도 있는데요. 산 정상을 못 가서 아쉬..

[뉴질랜드 북섬 여행] 뉴 플리머스 (New plymouth) 전등 축제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 입니다. 저번 크리스마스 휴가로 뉴 플리머스(New Plymouth)를 다녀왔습니다. 전 잘 몰랐는데 뉴스에도 날 만큼 꽤 큰 전등축제를 매 해 한다고 해서 2016년 마지막 날에 이 곳에 다녀왔습니다. 정식 이름은 TSB 뱅크 전등축제 (http://www.festivaloflights.nz/) 이고, 뉴 플리머스(New Plymouth)에서 크리스마스 시즌~ 연말까지 하는 축제인데 여름이라 해가 길어서 거의 8시 쯤 되서야 볼 수 있고 안전 상 11시 정도 다들 귀가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위치는 푸케쿠라 공원(Pukekura Park) - 구글 지도 참조 푸케쿠라 공원에 가서 이런 지도를 받아서 돌아다녔는데요, 어둡기도 하고 어디가 어딘지 잘 파악이 안 되서 그냥 보이는..

[뉴질랜드 북섬 여행] 잊혀진 고속도로(Forgotten Highway) 여행 2

전편에 이어서.. http://korean.jinhee.net/266 심플한 무덤 방문 후 다시 드라이브, 자갈밭이 한동안 이어지는데 필자 생각으로는 이 부분이 제일 길(도로)만 치면 자연 경관이 제일 아름다웠던 듯 합니다. 그래서 천천히 가라고 포장하지 않고 비 포장으로 놔두었는지도... 잊혀진 도로에서 댐퍼 폭포(Mt Damper falls)라고 해서 잊혀진 도로 드라이브 하는 길에 잠깐 북쪽으로 빠져 나와 드라이브 할 수 있는 도로가 비 포장 도로 이후로 나오는데 10분 정도 드라이브 하면 나오는 장소입니다. 가이드 책자의 말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두 번째로 가장 긴 폭포라고 해서 들렸습니다. 주차장에서 대략 20분 정도 농장을 걸어야 나오는 곳입니다. 폭포가 개인 소유지 땅을 지나는데 양조 업계에..

[뉴질랜드 북섬 여행] 왕가누이(Whanganui) 두리 힐 엘리베이터와 두리 힐 타워

안녕하세요? 2017년 새해는 잘 맞이하셨는지요? 필자는 크리스마스 휴가 중 다녀 온 왕가누이(Whanganui)를 소개할까 합니다. 필자는 뉴플리머스(New Plymouth)에 가는 와중에 왕가누이에서 하룻밤을 묵었는데요. 그 중 왕가누이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두리 힐 엘리베이터(Durie Hill Elevator)와 두리 힐 타워(Durie hill tower)를 소개할까 합니다. 두리 힐 엘리베이터는 꽤 유명한지 네이버 백과사전에도 나와있더군요 - 클릭 아래의 사진은 왕가누이 타운 내에서 할 수 있는 TOP 10 입니다. 두리 힐 엘리베이터와 타워는 9과 10에 나란히 있어서 두 군데를 한꺼번에 다녀왔습니다. 참고로 왕가누이(Whanganui)는 북섬에 있는 타운이며 - 웰링턴에서 3시간, 오클랜드..

뉴질랜드 여행/북섬 2017.01.05 (16)

[뉴질랜드 북섬 여행] 타우포 (Taupo) L'arté 아트 카페 & 갤러리

안녕하세요? 타우포(Taupo)는 뉴질랜드 북섬 한 가운데에 있는 소도시로 뉴질랜드 전체 지형 중 가장 큰 호수를 지닌 곳이 바로 타우포입니다. 호수가 있어 페리 관광이나 스카이다이빙 번지점프 액티비티가 많은 곳인데요. 뉴질랜드 남섬에 퀸스타운(Queenstown)이 액티비티의 천국이라면 아마 타우포는 북섬에서 가장 액티비티가 많은 지역이라고 해도 손색없는 지역입니다. 한국에는 맛집이 많아서 그런지 맛집에 대한 포스팅이 많은데 비해 뉴질랜드는 먹을 곳이 그닥 없어서 그런지 포스팅을 안 했는데요 -_-...타우포(Taupo)에서 갈 만한 카페 한 군데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L'arté Cafe & Gallery' 한국말로 하면 아트 카페와 갤러리 입니다. 웹사이트는 이 곳을 참조 - https://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