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전체보기 409

2022년 7월 일기 - 한국

1. 7월 중순부터 한국에서 머물고 있다. 개인적인 일 때문에 올해까지 한국에 있을 예정이다. 뉴질랜드로 워홀 간 이후로 이렇게 한국에 1달 넘게 있는 것은 이번이 처음. 2. 10년 전 때와 현재 확연하게 바뀐 것이 많았는데, 가장 크게 바뀐 것은 날씨. 사계절 날씨 물론 있지만, 동남아처럼 트로피컬한 날씨를 보이고 있어서 지구온난화를 고대로 느낄 수 있었다. 너무 더워서 36도 이상이거나 아니면 비가 엄청나게 온다. 그래도 겨울인 뉴질랜드에 있다가 한국에 오니 따뜻해서 크게 투덜 거리지 않았다. (웰링턴 추운 게 지긋지긋해서 가끔씩 이사가고 싶은 충동) 3. 그 외에도 여러가지 외국인의 시점(?)으로 보게 되는 것들이 있는데, - 횡단보도에 근처에 설치한 해 가림용 큰 우산?이 설치되어 있는 것 - ..

[뉴질랜드 여행] 뉴질랜드 전자여행 허가증 받기(NZeTA)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뉴질랜드에 입국하기 위한 서류들 중 하나로, 전자여행 허가증(NZeTA)을 발급받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전자여행 허가증 발급 가격 뉴질랜드 입국 전에 전자여행 허가증을 발급 하셔야 합니다. 가격은 총 $44불입니다. 이 가격은 전자허가증 가격 $9불(핸드폰 앱으로 발급했을 시)과, 여행자 국립공원 및 환경비(International Visitor Conservation and Tourism Levy)로 $35불을 합한 금액입니다. 실제로 사용해 본 결과, 핸드폰을 사용하여 발급받는 것이 훨씬 쉽기 때문에 앱을 설치하여 허가증 발급 진행을 합니다. 준비물: 여권과 신용카드 Step 1 - 뉴질랜드 전자여행 허가 앱 다운받기 안드로이드 버전 다운받기 애플..

[2021년 정리] 미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해피 홀리데이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곧 있으면 연말, 연초 국내 여행을 다녀올지라 미리 연말 정산 글을 쓰고자 합니다. 2021년은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고 미끄러진 기분 이네요. 2020년 중순쯤에 저의 삶을 돌아보면서 생겼던 많은 생채기를 올해 초에 회복하면서 다른 해 보다 육체/정신적으로 건강 했는데요. 일과 공부를 병행 하면서 깨진 웰빙이 작년보다 더 훨씬 깊은 생채기로 돌아 왔네요. 작년에 회복되었다고 믿었던 제 삶의 baggage 가 사실은 임시 회복이고 완전 회복하기 까지 아주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올해 느끼게 되었습니다. 2021년에 이룬 일 - Doubtful sound trip을 올해 1월 1일에 한 것 - 내 책이 영화 에 소품으로 등장한 것 - 집 키친 레노베이션 - Monas..

2021년 11,12월 일기

1 - 일을 당분간 쉬기로 했다 공부를 위해서 쉬는 것으로 했지만, 사실 공부보다는 나를 위해 쉬고자 하는 마음이 더 컸다. 2 - 이민 온 지 정확히 만으로 10년 차가 되었다.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은 것이 바뀌었다. 그것이 좋은 방향이든, 나쁜 방향이든 내가 선택한 방향. 가끔씩 생각하곤 한다. 그 때 내가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지금의 나는 어떤 모습이 되었을까? 하는 생각. 영화 처럼 모든 옵션을 볼 수 있다면 지금의 선택을 똑같이 했을까? 3 - 인생을 재정비해야 할 기간이 온 것 같다. 과거에는 내 몸이 평안하고 경제적으로 큰 고달픔이 없는 삶을 이루기 위해 평생 노력해 왔다면, 그 삶이 어느정도 이루어진 지금, 지금부터 은퇴할 때까지 무엇을 하고 살아야 할 지를 멀리 생각 해 봐야 할 듯 하..

[뉴질랜드 회사 생활] 인터뷰 이렇게 하세요!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주로 해외 취업할 때 일을 구하는 입장으로 인터뷰에 임했던 제가 최근에 사람을 고용하는 입장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 진행하면서 아~주 많은 것을 느꼈는데요, 그래서 이번에 해외 인터뷰를 하면서 느꼈던 몇가지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1. 인터뷰 요청을 받았다는 것은 이미 많은 지원자 중에서 뽑혔다는 증거다. 이력서를 내고 인터뷰 요청을 받았다면 그것 자체로도 자신을 칭찬 해 주고 자신감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아주 많은 지원자 중에서 이력서의 기술 등이 어느정도 적합한 수준에 도달 했으므로 인터뷰 요청을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한 일자리에 적게는 30명, 많게는 100명이 넘는 이력서를 보게 되는데, 실제로 인터뷰를 하는 경우는 3~4명 정도입니다. 그..

2021년 9월 10월 일기

1 - 솔직히 다이어리를 쓸 만큼 멘탈이 제자리에 있지 않았다. 머리가 흐리멍텅 하니 제대로 된 생각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고, 그런 상태에서는 뭘 해도 시간이 몇 배로 걸렸다. 평소 같으면 아무렇지 않게 쳐 냈을 일을 붙잡고 몇 시간씩 있으니 내가 하고 있는 모든 일들이 다 겁이 났다. 패닉 어택 비스무리한 것을 느꼈던 것 같다. 2 - 왜 이렇게 내가 멘탈이 나갔나 생각 해 보면 처음에는 영어 글쓰기에서 부터 시작되었다. 한글 문장으로 시작해서 영어로 번역하는 방식으로 여차저차 글을 꾸역꾸역 써 내다시피 했다. 그러다가 다시 생각 해 보니, 나는 일이고 공부고 다 잘하고 싶어서 "나는 이만큼 해야 해, 나는 경험이 있으니까." "나는 이 정도는 해내야 해, 나이가 있으니까." 등 나의 기준점을 높..

2021년 8월 - 자존감과 자신감이 바닥을 치다가도

1 - 겉으로는 멀쩡 해 보일지 모르겠지만 현재 내 정신 상태는 up and down을 하루에 몇 번이고 반복하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 모든 게 무기력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다가도, 저녁 때 되면 또 공부가 할 만하고 정신이 또렷해진다. 그 다음날에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 자신감이 충만해서 뭐든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가도, 저녁 때 되면 또 기분이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이상한 감정 상태가 된다. 이게 이번달 내내 지속 되어가고 있다. 2 - 위엣 글은 저번주에 써서 저장해 놨는데 지금은 또 기분이 나쁘지 않다. 에이 뭐 이래. 3 - 공부랑 일을 계속 병행을 한다면 할 수 있겠지만, 내 멘탈을 혹사시키며 하고 살고 싶진 않아서 결국엔 파트타임으로 일을 전환했다. 고맙게도 내 매니저는 잘 받아들여 주었고 ..

2021년 7월 - 공부 시작 4주 차

1 - 공부 시작한 지 벌써 4주 차를 넘어 5주 차가 다 되어가는 지금의 소감은... 1주 차에는 가볍게 시작하더니, 3주 차에 들어서서는 와 정신없이 공부 과정이 진행된다. 석사 과정이 내가 하는 일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겹치는 부분도 있기도 하고, 단어나 관련 언어가 익숙하기 때문에 큰 무리 없이 따라가고 있어서 다행이다. 하지만 일도 기간에 맞춰서 끝내야 하는 것이 있어서 수업 끝나고 회사에 다시 돌아 와 야근한 지가 며칠 째. 2 - 일과 공부 때문에 모니터를 보는 시간이 많아져서, 주말 토/일 오전에는 운동이나 산책으로 머리를 정화시키려 일부러 휴식을 취한다. 이른 오후에는 청소 좀 했다가, 늦은 오후부터 다시 모니터 앞. 3 - 하는 공부는 피곤하지만 은근 재미있어서 다행이다...

[뉴질랜드 남섬 여행] 와나카(Wanaka) 라벤더 농장체험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남섬 와나카(Wanaka)라는 지역에 있는 라벤더 농장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인스타그램에 나올 법한 라벤더 농장의 모습, 혹시 이런 느낌의 사진을 보신 적이 있나요? 마치 인스타그램에 적합한 아름다운 곳인데요. 와나카(Wanaka)라는 곳은 퀸스타운에서 한 시간 반 정도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위치는 아래 지도를 참조하세요 라벤더 농장에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보랏빛의 라벤더가 심어져 있었습니다. 주차공간은 넉넉하니 걱정하지 마시길 라벤더 농장 리셉션과 샵이 있는 곳에 들어가면, 라벤더 농장에 입장할 수 있는 입장권을 팝니다. 가격은 성수기에 성인 $10불, 어린이는 $5불, 5세 이하는 무료입니다. 비성수기에는 가격이 절반입니다. 라벤더 농장이 꽤 넓어서 ..

2021년 6월 - 새로운 키친, 휴가, 석사공부

1 - 6월 초에 키친 공사가 완료되었다. 밑에 완성된 사진 Breakfast bar가 있어서 좋은데 새로운 행동이 적응되어야 하는지라 아직까진 많이 사용하고 있지 않다. 2 - 오클랜드를 오랫만에 다녀왔다. 목적은 마스터 공부 시작하기 전에 마지막 휴가(?)차 맛있는 한국음식을 먹으러 간 것. 괜찮은 호텔에 묵으면서 한국음식 많이 먹고 왔다. 간 김에 아는 사람도 세 명이나 보고 그리고 오클랜드 다녀 온 그 다음주 주말은 3박 4일 간 Retreat도 다녀왔다. 쉽게 말하자면 절에 들어가서 며칠 쉬었다 왔다. 하루 두번 1시간씩 명상 하면서 하루 열심히 사는 그런 심플 라이프가 나한테 맞는 것 같아 이번이 벌써 3번째 방문. 매년 최소 두번은 방문할 듯 하다. 3 - 공부를 시작하면 바쁠 것 같고 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