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전체보기

[뉴질랜드 회사 생활] 나의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은 어떨까? 커뮤니케이션 스타일 테스트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회사생활을 하면서 최근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되는 부분은 리더십입니다. 저도 나이가 드는 만큼 경력도 점점 쌓이다보니, 후배들과 신입들을 이끌어줘야 하는 위치에 서서 리드해야 된다는 생각이 듭니다. 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무래도 커뮤니케이션이 아닐까 하는데요. 어떤 사람은 열정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의사소통보다 일단 다짜고짜 화..
[뉴질랜드 북섬 맛집] 웰링턴 시푸드 레스토랑 크랩 샤크(crab shack)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웰링턴 하버 근처에 있는 씨푸드 레스토랑 크랩 샤크(Crab Shark)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뉴질랜드 웰링턴 강가를 따라 걷다보면 반드시 보게 되는 레스토랑이 있는데 바로 크랩 샤크입니다. 아래 외관 처럼 생겼는데요.위치는 아래 구글 맵 참조하세요.  내부로 들어가면 나오는 인테리어.관광객이 많은지 가게 내부에서 기념품이 될 만한 옷도 팔고 있네요.시푸드 레스토랑 답게 대부분 메뉴..
[뉴질랜드 북섬 맛집] 웰링턴 프렌치 디저트 샵 루이스 사간트(Louis Sergeant)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 오늘은 웰링턴 시내에 있는 디저트 샵에 대해 소개하고자 합니다.루이스 사간트(Louis Sergeant)는 이름에서 느껴지다시피 프랑스 디저트 전문점인데요. 먹기 아까울 정도로 이쁜 디저트를 파는 곳입니다. 위치는 아래 구글 지도 참조  매장 앞 모습입니다. 오픈 시간은 월&화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수,목,금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토&..
단비같은 티스토리의 업그레이드, 사용리뷰와 몇 가지 아쉬운 점 올해 8월 쯤 심각하게 티스토리 버리고 네이버로 옮겨갈까 생각했을 정도로 티스토리의 몇가지 불만 사항이 있었다. 그에 대한 불만사항을 글로 적어놓기까지 했을 정도로 말이다.  블로거의 선택, 티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아님 제 3의 블로그인가? <- 글 보러가기티스토리에 대한 제일 불만 사항은 두가지 였다.하나, 취약한 보안둘, 정확치 않은 통계치이 부분에 있어 티스토리가 노력을 하는 듯한 행보에 나는 대 환영! 네이버..
[뉴질랜드 북섬 맛집] 버거 리커 (Burger Liquor) 햄버거 집 안녕하세요? 뉴질랜드 외국인입니다.오늘은 뉴질랜드 북섬, 웰링턴에 있는 햄버거 집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름은 버거 리커(Burger Liquor), 위치는 아래 구글 지도에서 참조하세요. 버거리커는 웰링턴 도심에 있어 웰링턴 도심을 걷다가 찾을 수 있습니다.빌딩 외간에 그려진 그래피티만으로 찾을 수 있는 버거리커 들어가는 문은 이렇게 노오란 색, 오픈 시간과 스페셜 칵테일 등을 적어놨네요.문 앞에 있는 메뉴, 들어가기 전 메뉴를 보고 먹..
ACE 호주, 뉴질랜드 렌트카 빌리기 - 2018년 10월 업데이트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에 찾아오시는 방문자 중 많은 분들이 뉴질랜드와 호주 여행 시에 필요한 렌트카를 빌리는 방법에 대해 검색을 하고 들어오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좀 더 편의를 위해 링크를 정리했습니다.에이스 ACE 호주 렌트카 빌리는 방법 클릭 ACE 호주 렌트카 웹사이트 바로가기 에이스 ACE 뉴질랜드 렌트카 빌리는 방법 클릭ACE 뉴질랜드 렌트카 웹사이트 바로가기 해외 운전 시 주의해야 할 점..
2018년 10월 일기 - 책 집필 막바지, 샤오미 로봇 청소기 구매 - 10월은 거의 책만 집중하고 있어서 블로그에 글을 거의 작성하지 못하고 있다. 9월은 그래도 블로그에 글 올릴 정도의 정신은 있었는데, 10월이 되니 이제서야 블로그고 뭐고 일단 접고 책에만 집중 중. 역시 발등에 불이 떨어지면 하는 건가..- 아 네, 블로그에 신경을 못 쓰는 이유는 요새 책을 집필 중입니다. 요새는 매주 신간이 200권 씩 나온다는데 그 가세에 힘 입어 저도 쓰게 되었습니다 (털썩) 뉴질랜드에 대한 책을 쓰고는 있는데..
2018년 9월 일기 - 추석없는 날, 뉴질랜드의 봄. 1 - 요양? 겸 야외로 휴식하러 오랫만에 시내를 떠나 오하쿠네(Ohakune)라는 마을에 다녀왔다. 뉴질랜드 북섬 거의 한 가운데 있는 정말 작은 시골. 한국은 추석이라며 송편이라도 만들어먹지 라고 엄마가 말하는데, 아유 송편 만들기가 얼마나 귀찮은데요. 그러고 보니 송편을 먹은 기억이 까마득하다. 뉴질랜드에 있다보면 설날, 추석 명절 날짜를 잊고 지나간다. 2 - 뉴질랜드 휴가와 공휴일은 왜 인지 연초와 연말에만 많고 연 중반에는 하나도..